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실시간 주요 뉴스

국제 포토·영상

카테고리별 최신 뉴스

미국
"범죄는 22일 이후로 부탁" 미친 폭염이 부른 美 황당공지 "범죄는 22일 이후로 부탁" 미친 폭염이 부른 美 황당공지 실제 미국 기상청(NWS)은 지난 주말 미 동부 전역에 초열파경보를 발령했고, 브리언트리의 기온은 화씨 102도(섭씨 38.9도)까지 치솟았다. 브리언트리 경찰 관계자는 CNN에 "아주 합법적인 공지 사항"이라며 "범죄를 저지르기엔 너무 더운 날씨"라고 말했다. 또 7월 초 북아메리카 최북단인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의 낮
중국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중국으로 변할까’ 우려에 홍콩 시위는 반복해 터진다 [유상철의 차이 나는 차이나] ‘중국으로 변할까’ 우려에 홍콩 시위는 반복해 터진다 ‘홍콩의 중국화’와 ‘중국의 홍콩화’ 중 누가 진짜가 되느냐의 싸움이다. 97년 이후 이제까지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은 바로 ‘홍콩의 중국화’와 ‘중국의 홍콩화’ 양자 간에 이뤄지는 밀고 당기기 게임이다. 홍콩인의 눈에는 중국이 ‘홍콩의 중국화’를 재촉할 기회만을 호시탐탐 노리는 것으로 비친다.
일본
"개헌시 강경우파 필요한 아베, 한국에 저자세 못취한다" "개헌시 강경우파 필요한 아베, 한국에 저자세 못취한다" 한국 전문가인 오쿠조노 히데키(奧?秀樹) 시즈오카현립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22일 중앙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아베 총리는 향후 국정운영의 주요과제로 개헌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한국에 비판적인 강경 우파들의 힘을 필요로 할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한국에 대한 강경한 자세를 완화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
유럽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이란이 영국 국기를 단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를 억류한 데 대해 영국 정부가 자산 동결 등 이란 정권을 조준한 재재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텔레그래프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강화하고, 영국이 미국의 요청으로 지브롤터 해역에서 이란 유조선을 억류한 뒤 호르무즈
기타
인도네시아 “한국에 KF-X 분담금 낼 예산 없다” 인도네시아 “한국에 KF-X 분담금 낼 예산 없다” 인도네시아는 한국에 차세대 전투기 공동 투자·개발 사업 분담금을 낼 예산이 없다며 분담금 축소를 원한다고 밝혔다. 위란토 장관은 지난해 양국 대통령의 합의로 차세대 전투기 사업 분담금 재협상이 진행 중이며 자신이 인도네시아 측 대표로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라매 사업이라고 불리는 KF-X 사업은 대한민국의
토픽월드
왕 대신 사랑 택한 '말레이 동화'···추잡한 '이혼 막장극' 됐다 왕 대신 사랑 택한 '말레이 동화'···추잡한 '이혼 막장극' 됐다 말레이시아 클란탄주 술탄인 무하맛 5세(50) 측 법률대리인은 성명을 통해 이혼 사실을 공식화한 반면, 무하맛의 부인 리하나 옥사나 보예보디나(26)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전히 결혼 생활을 하고 있다"며 이혼설을 부인했다.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20일(현지시간) 무하맛의 변호를 맡은 싱가포
위젯 default Ty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