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ECD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능력주의의 덫

    [서소문 포럼] 능력주의의 덫 유료

    ... 입문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발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한국 사회는 차별이 극심하다. 남성과 여성, 정규직과 비정규직, 대졸과 고졸 이하,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 격차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 회원국 중 최고 수준이다. 법은 '동일 노동 동일 임금'을 규정하고 있지만, 비정규직 근로자는 정규직 임금의 70% 수준을 받는다. 여성 근로자나 고졸자의 평균 임금도 남성 근로자나 ...
  • [전성철의 퍼스펙티브] '대권 없는 나라' 약속하는 후보에게 대권을 주자

    [전성철의 퍼스펙티브] '대권 없는 나라' 약속하는 후보에게 대권을 주자 유료

    ... 국민만 그렇게 정치로부터 시달려야 했을까? 바로 그 '대권' 때문이었다. 무엇보다, 세계의 선진국 중 대한민국식 헌정 체제, 다시말해 국가 원수에게 소위 '대권'을 주는 나라는 없다. OECD 38개 회원국 중 소위 겉모양으로라도 대통령제라는 것을 가진 나라는 최근까지도 미국과 한국·멕시코 정도뿐이었다. 나머지는 전부 내각제 아니면 프랑스 같은 이원집정제이다. 왜 이 나라들이 대통령제를 ...
  • [김두식의 이코노믹스] 디지털 경제 누구나 공정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김두식의 이코노믹스] 디지털 경제 누구나 공정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유료

    ... 하더라도 그 정확한 의미를 이해하는 개인은 많지 않다. 이런 정보의 비대칭 상황에서 개인의 동의만 있으면 개인정보는 보호된다고 보는 현행 제도는 재검토가 필요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도 개인정보 수집의 정당한 근거로 동의를 요구하는 현행 방식은 변경되어야 한다고 보고 있다. 국내에서 수집돼 국외로 이전되는 개인정보를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도 큰 문제다. 최근 정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