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 ������ ������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외국인 공매도가 결정타…“실적 아닌 투자 심리 문제”

    외국인 공매도가 결정타…“실적 아닌 투자 심리 문제” 유료

    ━ 삼성전자 주가 '7만원대 늪' 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에도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 얘기다. 2분기 매출액(잠정) 63조원, 영업이익 12조5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매출은 2조원가량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3조원 이상 증가했다. 그럼에도 주가가 뒤로 밀리면서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300만 개인 투자자들의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가고 ...
  • 외국인 공매도가 결정타…“실적 아닌 투자 심리 문제”

    외국인 공매도가 결정타…“실적 아닌 투자 심리 문제” 유료

    ━ 삼성전자 주가 '7만원대 늪' 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에도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 얘기다. 2분기 매출액(잠정) 63조원, 영업이익 12조50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매출은 2조원가량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3조원 이상 증가했다. 그럼에도 주가가 뒤로 밀리면서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한 300만 개인 투자자들의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가고 ...
  • 이런 폭염 속 700리 유배길…뱃길 끊겨 고개 넘고 넘은 단종

    이런 폭염 속 700리 유배길…뱃길 끊겨 고개 넘고 넘은 단종 유료

    딱 이맘때였다. 이런 무더위였다. 1457년 6월 22일(양력 7월 13일)은 노산군(魯山君)으로 강등된 단종이 유배를 떠난 날이었다.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방절리 선돌. 단종은 유배길 마지막날 유배지인 영월읍 청령포로 향하면서 이 근처를 지나갔다. 김홍준 기자 단종은 50여 명과 유배지 강원도 영월 청령포로 향했다. 물길을 헤쳐나가다가 뭍에 올랐다.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