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6 미국 대통령 선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트럼피즘이란 세균이 포퓰리즘의 얼굴로 지구를 덮고 있다”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트럼피즘이란 세균이 포퓰리즘의 얼굴로 지구를 덮고 있다” 유료

    ... 교수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촉발된 경제위기가 포퓰리즘의 자양분”이라고 진단했다. 그 정점에 2016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당선이 있다. 트럼프의 당선은 포퓰리즘을 세계의 뉴노멀로 만든 ... 지지자에게만 투표용지를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급기야 이젠 대선 승복마저 거부하고 있다. 대선 승복은 미국 정치의 가장 중요한 규범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대통령직은 불문율에 따른 전통과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당파주의 극복 못하면 미국 앞날에 희망이 없다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당파주의 극복 못하면 미국 앞날에 희망이 없다 유료

    ... 좌절감과 소외감에 주목하지 못한 채 백인 엘리트 계층을 대변하는 미 주류 언론의 목소리를 미국 전체의 여론으로 오독(誤讀)했다. 백인들은 남녀 불문 트럼프 더 지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걸 세계인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 대화와 타협, 양보와 존중은 민주주의의 조건이다. 이번 선거에서 극명하게 나타난 분열과 당파주의를 극복하지 못하면 미국의 앞날에는 희망이 없다. 바이든도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당파주의 극복 못하면 미국 앞날에 희망이 없다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당파주의 극복 못하면 미국 앞날에 희망이 없다 유료

    ... 좌절감과 소외감에 주목하지 못한 채 백인 엘리트 계층을 대변하는 미 주류 언론의 목소리를 미국 전체의 여론으로 오독(誤讀)했다. 백인들은 남녀 불문 트럼프 더 지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걸 세계인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 대화와 타협, 양보와 존중은 민주주의의 조건이다. 이번 선거에서 극명하게 나타난 분열과 당파주의를 극복하지 못하면 미국의 앞날에는 희망이 없다. 바이든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