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 16���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도쿄 라이브] 배드민턴 김가은 16강 진출

    [도쿄 라이브] 배드민턴 김가은 16강 진출 유료

    김가은 김가은(23·삼성생명·사진)이 28일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조별리그 K조 2차전에서 여자민(싱가포르)을 2-0(21-13, 21-14)으로 완파했다. 조별리그를 2전 전승으로 마친 김가은은 1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 김가은은 L조 1위를 차지한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와 29일 낮 12시에 대결한다.
  • [도쿄 라이브] 배드민턴 김가은 16강 진출

    [도쿄 라이브] 배드민턴 김가은 16강 진출 유료

    김가은 김가은(23·삼성생명·사진)이 28일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단식 조별리그 K조 2차전에서 여자민(싱가포르)을 2-0(21-13, 21-14)으로 완파했다. 조별리그를 2전 전승으로 마친 김가은은 1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 김가은은 L조 1위를 차지한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와 29일 낮 12시에 대결한다.
  • “내 안에서 초인적 힘이 나와요” 황선우 미친 회복력

    “내 안에서 초인적 힘이 나와요” 황선우 미친 회복력 유료

    ... 됐다. 황선우(18·서울체고)는 28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 1조에서 47초56으로 8명 중 3위를 했다. 2조까지 합친 16명 중에서는 4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이 종목 결승에 오른 건 처음이다. 아시아만 따져도 1956년 멜버른 대회 이후 65년 만이다. 당시 일본 다니 아쓰시(87)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