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 1���������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태환 넘었다, 황선우 금메달만 남았다

    박태환 넘었다, 황선우 금메달만 남았다 유료

    ... 박태환(32)을 넘어 한국신기록을 세운 그는 쑨양(30·중국)의 아시아기록에도 근접했다.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경영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 45초 53의 기록으로 전체 6위에 올라 결승에 진출했다. 올림픽 경영 종목 결승 진출은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한국 선수로는 9년 만이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선 1분 44초 ...
  • 박태환 넘었다, 황선우 금메달만 남았다

    박태환 넘었다, 황선우 금메달만 남았다 유료

    ... 박태환(32)을 넘어 한국신기록을 세운 그는 쑨양(30·중국)의 아시아기록에도 근접했다.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경영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 45초 53의 기록으로 전체 6위에 올라 결승에 진출했다. 올림픽 경영 종목 결승 진출은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한국 선수로는 9년 만이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선 1분 44초 ...
  • 박태환 잊어라, 황선우가 간다

    박태환 잊어라, 황선우가 간다 유료

    ... 메달 획득까지 기대해 볼 만하다. 그야말로 무서운 '수영 괴물'이 등장했다. 황선우는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 2조에서 1분45초53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전체 16명 중 6위로 결승행을 확정했다. 한국 수영이 올림픽 경영 결승에 진출한 건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9년 만이다. 황선우는 “어제 오후에 예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