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미복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소설은 누가 쓰시나

    [이현상의 시시각각] 소설은 누가 쓰시나 유료

    이현상 논설위원 소설가협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사과를 요구한 것은 당연하다. 그는 아들의 휴가 미복귀와 관련한 야당 의원의 의혹 제기에 “소설 쓰시네”라고 냉소했다. 작가 스티븐 킹은 소설 쓰기의 막막함과 외로움을 '욕조를 타고 대서양을 건너는 일'에 비유했다. 스토리와 플롯마저 제대로 못 갖춘 가설항담(街說巷談)을 소설이라 칭하다니, 창작의 고통으로 ...
  • 추미애 “검찰총장, 개개 사건에 개입하는 수사부장 역할”

    추미애 “검찰총장, 개개 사건에 개입하는 수사부장 역할” 유료

    ... 심의위에서 '검언 유착'이라는 추 장관 관점에 배치되는 결정이 나오면서 “추 장관이 제대로 역풍을 맞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추 장관은 아들 서모씨의 군(軍)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야당의 문제제기가 이어지자 “소설을 쓰고 있다”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이 서씨에 대한 서울동부지검 수사 상황을 묻자 “그 사건에 대해서는 ...
  • [선데이 칼럼] 세상이 그리 만만한가

    [선데이 칼럼] 세상이 그리 만만한가 유료

    ... 어떻든 장관에 임명될 테니 시간만 때우면 된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추미애 법무장관의 경우는 여러모로 더 심하다. 그 역시 아들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군 복무중이던 아들의 휴가 미복귀 사실을 무마한 혐의를 받는다. “우리 엄마도 추미애면 좋겠다”는 같은 부대 선임병의 말까지 나왔는데, 눈을 치켜뜨며 '검언유착'으로만 몰고 있다. 자기 아들의 눈물엔 가슴이 찢어지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