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성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김효성 정치팀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21.05.16 10:05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21.05.16 10:05 기준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객이 민원 넣을라' 금감원 무서워 참는 손보사

    '고객이 민원 넣을라' 금감원 무서워 참는 손보사 유료

    ... 관계자는 “단순 문의 등은 민원 건수에서 빼고 악성 민원을 분류할 수 있는 업계 공통의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민섭 한국금융소비자보호재단 연구위원은 “소수의 악성 민원인에 대한 처리 비용 등은 결국 다수의 선량한 금융소비자에게 전가되는 만큼 민원관리시스템의 합리적 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 '고객이 민원 넣을라' 금감원 무서워 참는 손보사

    '고객이 민원 넣을라' 금감원 무서워 참는 손보사 유료

    ... 관계자는 “단순 문의 등은 민원 건수에서 빼고 악성 민원을 분류할 수 있는 업계 공통의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민섭 한국금융소비자보호재단 연구위원은 “소수의 악성 민원인에 대한 처리 비용 등은 결국 다수의 선량한 금융소비자에게 전가되는 만큼 민원관리시스템의 합리적 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 반도체 품귀 나비효과…차 탄 만큼 내는 보험서비스 차질 유료

    ... 보험료가 자동으로 산출된다. 그런데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지난 3월부터 캐롯플러그의 생산이 전면 중단됐다. 결국 캐롯손보는 기존 방식의 월정산형 상품 대신 임시 상품을 내놨다. 일단 매달 500㎞ 주행거리 기준으로 산정한 보험료를 내고, 캐롯플러그를 받은 뒤 기존 방식대로 월 주행거리만큼 보험료를 내는 방식이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