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역대 최대 산불, 미세먼지 7700까지 치솟아…“300 넘으면 일반인도 위험” 유료

    호주 남동부 산불이 역대 최악의 재앙으로 번지고 있다. 호주 시드니의 대기 질은 살인적 수준까지 떨어졌다. 6일 오후 9시 현재 호주 시드니의 미세먼지 농도는 국제 척도인 AQI(대기질 ... 관련기사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5일 ABC방송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산불 피해가 가장 극심한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소방당국은 현재 주 전역에서 ...
  •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호주 휩쓰는 시속 200㎞ 화염토네이도…남한 절반 면적 태워 유료

    호주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주 사우스햄튼에서 지난해 목격된 거대한 화염 토네이도. 산불을 잡지 못하는 주요한 원인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9월 시작해 해를 넘기면서까지 꺼질 줄 ... 높이 10㎞ 이상 되는 메조사이클론 중에서 통상 지표면에서 1㎞ 정도까지가 토네이도다. 뉴사우스웨일스 주 베라라 비치까지 산불이 번지자 캥거루가 주택가로 몰려들었다. [AP=연합뉴스] 호주에선 ...
  • [사진] 호주 산불 확산 … 붉게 물든 하늘

    [사진] 호주 산불 확산 … 붉게 물든 하늘 유료

    호주 산불 확산 ... 붉게 물든 하늘 호주 뉴사우스 웨일스 주민들이 지난 4일(현지시간) 산불 연기로 하늘이 붉게 변한 가운데 호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호주 정부는 뉴사우스 에일스와 빅토리아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예비군 3000여명을 진화작업 등에 동원했다. [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