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송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러시아 2주째 '나발니 석방 시위'…5000명 체포, 구치소 꽉 찼다

    러시아 2주째 '나발니 석방 시위'…5000명 체포, 구치소 꽉 찼다 유료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촉구하는 시위 도중 체포된 남성이 전투경찰에 의해 호송차로 끌려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요구하는 시위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러시아 전역에서 벌어지며 현장에서 5000여 명이 체포됐다. 대규모 주말 시위가 2주째 이어지며...
  • 검찰 “사망 가능성 알면서도 발로 밟아” 양모에게 살인죄

    검찰 “사망 가능성 알면서도 발로 밟아” 양모에게 살인죄 유료

    ... 보호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고, 주변 시민들도 덩달아 격앙된 반응을 쏟아냈다. 이 때문에 안씨는 한동안 귀가하지 못하다가 경찰과 법정 경위들의 보호를 받은 뒤에야 간신히 법정을 빠져나갔다. 장씨가 탑승한 호송차가 법원을 빠져나갈 때도 시민들이 차를 두드리고 눈을 던지는 등 격렬하게 항의했다. 여성국·이가람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 방청객들로 꽉찬 법정…“혐의 부인 양부모에 분노 치밀어”

    방청객들로 꽉찬 법정…“혐의 부인 양부모에 분노 치밀어” 유료

    ... 잘 먹지 못하고 잠이 오지 않았다”고 했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등에서 모인 시민들은 법원 정문 앞에서 “양모를 살인죄로 처벌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오전 9시20분쯤 양모를 태운 호송차가 법원으로 들어가자 감정에 북받쳐 오열하는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관련기사 검찰 “사망 가능성 알면서도 발로 밟아” 양모에게 살인죄 12번 기회 놓쳤다…9세 아이 참극 뒤 영국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