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협박 수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美의 총영사관 폐쇄령, 中은 기밀문서부터 태웠다 '휴스턴 쇼크'

    美의 총영사관 폐쇄령, 中은 기밀문서부터 태웠다 '휴스턴 쇼크' 유료

    ... “즐겁게 앱을 이용하는 동안 정보가 중국 군과 공산당으로 흘러 들어간다. 이 앱들은 (미국인) 협박에 쓸 개인정보를 훔치는 데 쓰이고, 사업상 기밀과 지식재산권을 훔치는 데도 쓰인다”고 말했다. ... 놓는 것이라 향후 문제를 풀기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당장은 중국의 맞대응 수위가 확전으로 갈지 여부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우한 주재 미국 ...
  • [사설] 남북, 전단과 확성기로 긴장 부추겨선 안 된다 유료

    ... 원칙을 밝힌 터라 확성기를 다시 달고 대북 방송을 재개해야 할 형편이다. DMZ 일대의 긴장 수위가 높아지면서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기 시작했다. 22일에는 우리 공군의 ... 일어난다면 미국은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지금의 안보 상황으로 볼 때 협박성 발언이 틀림없지만 이런 성명이 나온다는 것 자체가 결코 달가운 일은 아니다. 남북한 양쪽 ...
  • 판문점선언 비준 혼선, 청와대 “지금은 무리” 민주당 “추진” 유료

    ... 추진해 나간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했다. 이 같은 당·청의 엇박자는 그만큼 북한의 도발이 예상 밖이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4일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 이후 북한의 협박성 발언 수위가 높아갔지만 “오직 신뢰와 인내”(이해찬 대표)라는 게 여권의 대북 기조였다. 하지만 16일 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비무장지대 내 군부대 재주둔 등 북한의 언행이 긴박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