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합법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동성 커플 보호 시민 결합법…교황, 공개 지지 유료

    ... 동성 간 결혼을 법적으로 허용하는 것은 아니지만, 다양한 민법적 권리를 보장해 주는 개념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추기경이던 2010년 아르헨티나 의회가 동성결혼 합법화를 추진했을 때도 법제화엔 반대하지만 시민 결합에는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교황이 된 뒤 이처럼 공개적 지지 의사를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천주교에서 동성애는 사실상 금기처럼 여겨져왔다. ...
  • 먹는 낙태약 찬반 시끌…낙태시술 건보 적용할지도 논란 유료

    ... '7주 전 39만원' 등 가격으로 판매하는 곳들도 있다. 음성적으로 복용하다 보니 복통·메스꺼움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잇따른다. 이 때문에 일부 여성계나 약사단체에서는 “미프진을 합법화해 제도권 안에서 철저히 관리하자”고 주장해 왔다. 반면에 낙태를 반대하는 종교계 등에서는 미프진 합법화를 반대하고 있다. 낙태 시술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 여부도 논란이다. 지금은 강간 등으로 ...
  • 낙태, 임신 14주까지 허용 추진…먹는 낙태약도 합법화

    낙태, 임신 14주까지 허용 추진…먹는 낙태약도 합법화 유료

    ... 대신 임신 14주 이하인 경우 인공 임신중절(낙태)을 조건 없이 허용하기로 했다. 사회경제적 사유가 있으면 임신 24주 때까지 낙태가 가능해진다. '먹는 낙태약'으로 알려진 미프진도 합법화한다. 법무부와 보건복지부는 형법과 모자보건법 개정안을 7일 입법예고한다. 중앙일보가 6일 입수한 개정안에 따르면 임신 초기인 14주까지 본인이 요청하면 조건 없이 낙태를 허용한다. 강간·준강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