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수·당 백만 대군 격파” 국가 자존심의 원천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수·당 백만 대군 격파” 국가 자존심의 원천 유료

    ... 관련하여 한국에 대한 폄하가 문제가 되더니 최근에는 주한 중국대사의 신문 기고와 발언이 '내정 간섭' 논란까지 낳고 있다. 중국과의 우호가 중요하더라도 한국에 대한 부당한 폄하와 무시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비판하고 당당하게 맞서는 자세가 필요하다. 조선 지식인들이 선망했던 고구려의 역량과 결기는 오늘의 우리에게도 여전히 절실하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나라 신문물에 눈뜬 왕자, 아들을 적으로 본 인조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나라 신문물에 눈뜬 왕자, 아들을 적으로 본 인조 유료

    ... 체험을 통해 청이 결코 '오랑캐'가 아니라 배울 만한 장점이 있다는 사실도 목도했다. 인조는 그런 소현세자가 청을 긍정적으로 보고, 청이 자기 대신 소현세자를 선택하지나 않을까 전전긍긍했다. 여하튼 누구보다도 청의 실상을 제대로 알고, 일찍이 서양 문물에 눈을 떴던 소현세자의 때 이른 죽음은 병자호란 이후 조선에 커다란 손실이었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은 수십만냥 빼앗아간 명 “은사다리도 바쳐라”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은 수십만냥 빼앗아간 명 “은사다리도 바쳐라” 유료

    ... 일본은 세계 2위의 은 생산국으로 떠올랐다. 반면 은 생산도 변변찮은 데다 은과 바꿀만한 이렇다 할 상품도 보유하지 못했던 조선은 주기적으로 막대한 양의 은을 명에 수탈당했다. 전란으로 망가진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써야 할 은이 '정치적으로' 지출됐던 셈이다. 그것은 임진왜란 이후 조·명(朝明) 관계가 불러온 질곡이자 비극이었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