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성민의 퍼스펙티브] 한국당, 절박한 심정으로 '변혁'과의 통합 이뤄내야

    [박성민의 퍼스펙티브] 한국당, 절박한 심정으로 '변혁'과의 통합 이뤄내야 유료

    ━ 보수 통합 성공의 길 황교안(左), 유승민(右).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자유한국당은 수명을 다했습니다.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습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입니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합니다. 비호감 정도가 역대급 1위입니다. 감수성이 없습니다. 공감 능력이 없습니다. 소통 능력도 없습니다. ...
  • 김병준 “한국당 인적쇄신, 황교안과 측근 자기희생 없인 불가능”

    김병준 “한국당 인적쇄신, 황교안과 측근 자기희생 없인 불가능” 유료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은 20일 “황교안 대표와 측근 그룹의 험지 출마나 불출마 등 자기희생 없이는 한국당의 인적 쇄신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0일 사옥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인적 쇄신 없이 인재영입·보수통합·영수회담 등의 카드를 꺼내 ...
  •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유료

    강찬호 논설위원 역대 야당 대표 중 삭발과 단식 투쟁을 다 한 이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유일하다. YS(김영삼)와 DJ(김대중)조차 단식은 했지만, 삭발은 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황교안의 단식에 국민은 공감 대신 “대체 왜 한대?”는 의문만 쏟아내고 있다. 타이밍도 좋지 않다. 엊그제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의원의 '대표 퇴진' 압박을 피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