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법원에 "살려달라 해보라"…그 법사위에 피고인 최강욱 입성

    법원에 "살려달라 해보라"…그 법사위에 피고인 최강욱 입성 유료

    ... 비상대책위원장은 “경찰청 국정감사를 안행위가 하는데, 수사를 받는 김 의원이 수사 주체를 감사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017년 2월 법사위 야당 간사였던 김진태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법안 처리에 협조하지 않자 사임을 요구하며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상태라 법사위 활동은 이해관계와 충돌된다”(박완주 당시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유를 들었다. ...
  • "적폐라던 朴도 이러진 않았다"···불통보다 더한 文의 침묵

    "적폐라던 朴도 이러진 않았다"···불통보다 더한 文의 침묵 유료

    ... 김해신공항 백지화, 윤석열 직무배제 등에 대해 한 달 넘게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야권에서 “노 대통령 같으면 자존심이 상해서라도 그렇게 (침묵)하지 않았을 것이다. 비겁하다"(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적폐 청산 내건 문 정부, 박 정부와 비교.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반면 '불통의 아이콘'이라던 박 전 대통령은 그나마 ...
  • 박주민의 '판사문건' 내로남불…2년 전엔 “세평 수집은 업무 중 하나”

    박주민의 '판사문건' 내로남불…2년 전엔 “세평 수집은 업무 중 하나” 유료

    ... 블랙리스트라는 판결이 있다”고도 했다. 당시는 닷새 전(12월 26일) 공개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둘러싸고 “불법 사찰로 현 정부의 블랙리스트”라는 야당(자유한국당)의 공세가 정점에 달했던 시점이었다. 박 의원은 같은 날 국회 운영위에서도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문답을 통해 “불법 사찰”이라는 한국당 주장을 반박했다. 박 의원이 “세평 수집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