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배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이재영이 서로에게 "우리 팀에 꼭 없어선 안 돼"

    김연경-이재영이 서로에게 "우리 팀에 꼭 없어선 안 돼" 유료

    ... 필요한 선수다. 흥국생명뿐만 아니라 국가대표에도 꼭 필요한 선수"라고 화답했다. 한국 여자배구의 현재와 미래는 서로를 인정했다. 흥국생명은 개막 전 '1강'으로 손꼽혔다. '세계 최고 ... 득점과 공격 성공률에서 나란히 1~2위에 올라 있다. 둘이 국가대표로 꽤 손발을 맞췄지만, 프로팀에서 호흡을 맞추는 건 처음이다. 이재영은 "언니는 열정적이고 자기 관리에 철저하다. 또 ...
  • 강서브도 척척…'리시브 달인' 이시몬·오재성

    강서브도 척척…'리시브 달인' 이시몬·오재성 유료

    동갑내기 이시몬(오른쪽)과 오재성은 남자배구 최고 수비 콤비다. 이시몬이 서브 리시브 1위, 오재성이 2위다. 개막 7연패를 당한 소속팀 한국전력은 반전으로 봄배구을 노린다. 김성룡 기자 프로배구 V리그 '돌풍의 팀' 한국전력이 달라진 수비력을 뽐내고 있다. 레프트 이시몬(1m95㎝)과 리베로 오재성(1m75㎝, 이상 29), 동갑내기 친구인 두 선수가 주인공이다. ...
  • 강서브도 척척…'리시브 달인' 이시몬·오재성

    강서브도 척척…'리시브 달인' 이시몬·오재성 유료

    동갑내기 이시몬(오른쪽)과 오재성은 남자배구 최고 수비 콤비다. 이시몬이 서브 리시브 1위, 오재성이 2위다. 개막 7연패를 당한 소속팀 한국전력은 반전으로 봄배구을 노린다. 김성룡 기자 프로배구 V리그 '돌풍의 팀' 한국전력이 달라진 수비력을 뽐내고 있다. 레프트 이시몬(1m95㎝)과 리베로 오재성(1m75㎝, 이상 29), 동갑내기 친구인 두 선수가 주인공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