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중국보다 못한 한국 기후 위기 대응

    [글로벌 아이] 중국보다 못한 한국 기후 위기 대응 유료

    ... 9개월 만에 100만 명에 육박했다. 세계 경제는 2008년 금융 위기 때보다 더 황폐하다. 그러나 이에 비할 바 아닌 위기가 기다리고 있다. 기후 변화의 역습. 시베리아 동토가 38도 폭염에 녹고 허리케인 9개가 104년 만에 처음으로 한꺼번에 미국에 들이쳤다. 21세기의 화두는 기후 위기와 인류의 응전이 될 것이다. 지난 22일 중국이 세계를 놀래켰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
  • 동토 시베리아가 38도 폭염…땅속 '좀비'들이 살아났다

    동토 시베리아가 38도 폭염…땅속 '좀비'들이 살아났다 유료

    ... 곳에서도 붉은빛은 사라지지 않았다. 후끈 달아오른 땅에 묻혀있던 불씨는 계속 살아나 나무들을 위협했다. 잔불 정리와 화재 예방 차원에서 트랙터가 돌아다니며 흙을 갈아엎었다. ━ 혹한 대신 폭염, 135년만에 '역대급' 기온 지난 7월 러시아 시베리아 숲의 나무 사이로 붉은 화염과 하얀 연기가 퍼져나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혹한과 동토의 상징이었던 시베리아가 빨갛게 불타고 ...
  • 동토 녹으면 고대 바이러스 깨어날 수 있어…신종 전염병 유행 우려

    동토 녹으면 고대 바이러스 깨어날 수 있어…신종 전염병 유행 우려 유료

    ...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능가하는 '팬데믹'(대유행)이 나타날 수 있다는 의미다. 3만 년 전 고대 바이러스도 부활한다. [사진 CNRS] 실제 폭염이 기승을 부렸던 2016년 여름, 러시아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에선 12세 목동이 탄저병으로 숨지는 일대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곳에서 75년 만에 확인된 병이었던 터라 초기에는 생물학적 테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