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펠로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140조원 바이든표 수퍼부양안 통과…세계 경제 탄력

    2140조원 바이든표 수퍼부양안 통과…세계 경제 탄력 유료

    10일(현지시간)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안 통과 뒤 '미국 구조 계획' 법안 서명식에서 환호하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가운데 왼쪽)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한 1조9000억 달러(약 2140조원) 규모의 수퍼 부양안이 상원에 이어 10일(현지시간) 하원을 통과했다. 취임 ...
  • 질 바이든, 재클린처럼 푸른 코트에 긴 장갑 패션…샌더스, 등산복에 털장갑 “우린 추위가 뭔지 안다”

    질 바이든, 재클린처럼 푸른 코트에 긴 장갑 패션…샌더스, 등산복에 털장갑 “우린 추위가 뭔지 안다” 유료

    ... 강조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오늘은) 더 완전한 미국을 만들기 위한 새 출발을 하는 날”이라며 “모두 말에서 내려와 친구와 이웃에게 다가가자”고 제안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왼쪽부터)가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의 드레스 코드는 역시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부인 재클린 케네디 ...
  • 질 바이든, 재클린처럼 푸른 코트에 긴 장갑 패션…샌더스, 등산복에 털장갑 “우린 추위가 뭔지 안다”

    질 바이든, 재클린처럼 푸른 코트에 긴 장갑 패션…샌더스, 등산복에 털장갑 “우린 추위가 뭔지 안다” 유료

    ... 강조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오늘은) 더 완전한 미국을 만들기 위한 새 출발을 하는 날”이라며 “모두 말에서 내려와 친구와 이웃에게 다가가자”고 제안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왼쪽부터)가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의 드레스 코드는 역시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부인 재클린 케네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