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파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바이든, 동맹국에 책임 분담 요구할 것”

    “바이든, 동맹국에 책임 분담 요구할 것” 유료

    ... 대응한다는 의미에서 한·미·일 삼각 동맹이 설득력을 가졌지만 지금은 다르다. 미국 입장에서도 미·일 동맹은 대중국용, 한·미 동맹은 대북한용 성격이 짙다. 북한과 중국을 바라보는 한국과 일본의 시각도 차이가 있다. 그런 만큼 한·미·일 3국 공조도 전과 달리 복잡한 양상을 띨 것으로 전망된다.”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 '코로나 음성' 받아야 미 입국

    '코로나 음성' 받아야 미 입국 유료

    ... 코로나19 검사를 다시 받도록 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도 7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미 정부는 그동안 영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승객에게만 출발 전 코로나19 음성 검사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전 세계에서 입국하는 승객들로 조치를 확대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 성 김, 오바마·트럼프 행정부 이어 또 북핵 조율한다

    성 김, 오바마·트럼프 행정부 이어 또 북핵 조율한다 유료

    ... 전 대통령은 지난 6년간 거래한 은행 계좌가 폐쇄되는 등 수모를 겪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플로리다에 본사를 둔 뱅크 유나이티드도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좌를 닫았다. 지난해 말 기준 2개 계좌에 최대 2520만 달러(약 278억원)이 입금돼 있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서울=서유진 기자 hypar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