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두 아이 아빠의 비극을 함부로 취급하지 말라

    [시론] 두 아이 아빠의 비극을 함부로 취급하지 말라 유료

    ... 의문이다. 군의 성급한 정보 판단과 대통령의 '종전 선언' 연설을 고려한 듯한 정무적 대응이 공분과 불신을 자초했다. 정부의 사과 요구 하루 만에 북한 최고 통치자가 사과한 것을 두고 통일부 장관은 대단히 이례적이라고 평가했지만, 대남통지문 자체가 의혹투성이다. 최소 북한 해군사령부까지 보고됐다고 한 우리 군 발표와는 달리 북한은 정장(艇長)의 결심으로 총격을 가했다고 했다. ...
  •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 유료

    ... 관계자는 “사살 이전에 우리 군이 유엔 등을 통해 송환 요청은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리 군의 감청이 사실상 공개되면서 “조각 정보이기 때문에 첩보의 확인이 필요했다”(이인영 통일부 장관)거나 “전화통화하듯이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던 것도 아니다”(청와대 강민석 대변인)는 정부와 청와대의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지게 됐다. 지난 25일 북한이 보내온 통지문의 내용 역시 ...
  • "대리시험=오픈북, 부당청탁=미담" 수구세력 與 해괴한 언어

    "대리시험=오픈북, 부당청탁=미담" 수구세력 與 해괴한 언어 유료

    ... 소각했지 돌아가신 분께 장례를 치러드린 것 같지는 않다. 북한의 통전부에서 사과문을 보내온 것을 유시민 작가는 “희소식”이라며 반겼다. 과연 희생자 유가족에게도 기쁜 소식이었을까?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이 사건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자”고 했다. 한 개인이 당한 '화'(禍)가 어느새 온 민족이 맞은 '복'(福)으로 둔갑해 버린 것이다. 이 비극적인 사태에서 그들은 그저 “희소식”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