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탄핵심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볼턴 회고록' 워싱턴 강타···트럼프에 부메랑으로 돌아왔다

    '볼턴 회고록' 워싱턴 강타···트럼프에 부메랑으로 돌아왔다

    ... 보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치부를 파고들고 있다. NYT가 가장 먼저 보도한 것은 트럼프를 탄핵 심판까지 끌고 온 '우크라이나 스캔들' 관련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볼턴에게 “우크라이나 ...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 [청와대사진기자단] 볼턴의 회고록 내용은 워싱턴 정가를 강타했다. 탄핵 위기를 '민주당의 정치적 행위'라며 반전의 기회로 삼으려 했던 공화당에선 볼턴의 이 책이 곤혹스러울 ...
  • [맞장토론] 빨라지는 총선 시계…설 민심 어디로?

    [맞장토론] 빨라지는 총선 시계…설 민심 어디로?

    ... 엇갈렸습니다. 민주당은 민생이 먼저라는 요구가 많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한국당은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토론 시작하겠습니다. 역시 민심을 바라보는 각 정당의 ... 하야하라면 뭔가 근거가 있어야지 하야하라는 주장을 할 거 아닙니까? 헌법과 법률에 입각해서 탄핵이 돼야 하는 건데 그런 거 주장 없이 계속 근거 없이 얘기를 하더라고요. 그렇다면 이러한 세력들에 ...
  • 미 대선 주자 경선 일주일 앞으로…민주당 치열한 경합

    미 대선 주자 경선 일주일 앞으로…민주당 치열한 경합

    ... 모두 트럼프 대통령과의 가상 양자 대결에선 트럼프를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최수진) JTBC 핫클릭 미 상원 '트럼프 탄핵' 심리 첫날…13시간 마라톤 공방 상원 탄핵 심리 시작…트럼프는 다보스서 '경제 자랑' [월드 인사이트] 트럼프 최종 탄핵 심판 시작…전망은? 블룸버그 공격적 광고전에 단가 급등…울상짓는 후보들 FBI, ...
  • 트럼프, 2년 전 비공개 만찬서 “김정은은 대단한 골퍼” 칭찬

    트럼프, 2년 전 비공개 만찬서 “김정은은 대단한 골퍼” 칭찬

    ... 또 “WTO는 더 나쁘다. 중국이 WTO 가입 전에는 이렇게 대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담긴 비공개 만찬 장면은 최근 미 상원에서 진행 중인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심판을 계기로 2년 만에 공개됐다. 우크라이나 출신 미국인 사업가 레프 파르나스의 변호인이 당시 촬영한 1시간 분량의 영상을 공개하면서다. 파르나스는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 심판으로 몰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1번지 자청한 이낙연 vs 빅텐트 만드는 황교안…최후 승자는

    [view] 1번지 자청한 이낙연 vs 빅텐트 만드는 황교안…최후 승자는 유료

    ... 4·15 총선은 문재인 대통령 임기 4년 차에 치러지는 선거다. 역대 어떤 정부나 야권은 '정권심판론'을 들고 나왔다. 그래서 임기 중·후반 선거는 여당엔 힘든 고비다. 2000년대 들어 집권 ... '선거연대론'은 진보진영의 이슈였다. 그게 처음으로 보수진영의 담론이 되고 말았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보수진영이 쪼개진 지 3년 만이다. 안철수(左), 유승민(右) 황 대표는 유승민 ...
  • [사설] '2차 대학살' 검찰 인사…훗날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 유료

    ... 것에 불과하다. 드러난 권력의 죄상을 이런 식으로 덮으려 드는 것은 사법 방해다. 미국 같으면 대통령 탄핵 사유가 된다. 한순간 많은 국민을, 장기간 일부 국민을 속일 수는 있어도 영원히 죄를 감출 수는 없다. 역사가 숱하게 증명해 온 진리다. 정직하지 않은 정권은 언젠가 국민의 심판을 받으며, 권력의 무리수는 효용이 그리 오래 가지 않는다는 점을 기억하기 바란다.
  • [이철호 칼럼] 대통령의 위험한 승부수

    [이철호 칼럼] 대통령의 위험한 승부수 유료

    ... 봐 달라” “청와대가 금융권을 잡고 나가려면 그런 인물이 필요하다”…. 4년 전 친박도 세상을 의리와 배신으로 나누었다. 자기편만 '진실한 사람'이라 우기다가 총선에 패배하고 탄핵의 막장으로 굴러 떨어졌다. 석 달 뒤 정권이 심판받을지 야권이 심판당할지 운명적 갈림길이 다가오고 있다. 어느새 총선이 대선 만큼 판이 커져 버렸다. 이철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