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9월 모의평가, 코로나발 재수생 강세 없었다”

    “9월 모의평가, 코로나발 재수생 강세 없었다” 유료

    지난달 16일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9월 모의평가는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국어·수학은 비슷했지만 영어는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3이 재수생보다 불리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지만 예년에 비해 유불리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수능 출제 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3일 9월 모의평가 채점 및 수험생...
  • 코로나발 '불황형 흑자'…7월 경상수지 74억 달러 9개월 만에 최대

    코로나발 '불황형 흑자'…7월 경상수지 74억 달러 9개월 만에 최대 유료

    7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9개월 만에 최대 수준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74억5000만 달러(약 8조8655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2019년 10월(78억3000만 달러) 이후 가장 큰 흑자액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입과 해외 여행 등이 줄면서 나타난 '불황형 흑자'...
  • 코로나발 '불황형 흑자'…7월 경상수지 74억 달러 9개월 만에 최대

    코로나발 '불황형 흑자'…7월 경상수지 74억 달러 9개월 만에 최대 유료

    7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9개월 만에 최대 수준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74억5000만 달러(약 8조8655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2019년 10월(78억3000만 달러) 이후 가장 큰 흑자액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입과 해외 여행 등이 줄면서 나타난 '불황형 흑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