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두번 탄핵에 동맹 협박한 4년···그래도 美 43%가 트럼프 지지

    두번 탄핵에 동맹 협박한 4년···그래도 美 43%가 트럼프 지지 유료

    ... 시작된 미ㆍ중 갈등은 점차 체제 갈등으로 확산됐다. 5세대 이동통신(5G) 시장에서 중국 기업 화웨이를 몰아내기 위해 제재를 도입하고 동맹국을 압박했다. 전염병 사태가 심화하자 트럼프 정부는 친중 성향을 탓하며 세계보건기구(WHO)도 탈퇴하겠다고 선언했다. ━ ②멕시코 장벽과 두 번의 탄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공들인 국내 정치는 반(反)이민 정책이었다. 2017년 1월 ...
  •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민족·이념·과거 과잉, 한국 외교 옥죄고 국가 생존 위협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민족·이념·과거 과잉, 한국 외교 옥죄고 국가 생존 위협 유료

    ... 같은 중견국은 국내 정치의 연장선에서 외교를 할 여지가 별로 없다. 한편 민주국가에서는 국민을 대상으로 외교정책과 여론을 부단히 동조화하는 노력이 중요하다. 다섯째, 단순화 과잉이다. 친미-친중, 친중-친일, 친북-반북 등 우리 사회의 흑백 논리는 2분법적 선택의 인식이 강해 외교에 부담이 된다. 혼돈의 대전환기는 복잡계로서 다양한 선택지가 있으며 초연결사회의 여러 변수를 고려해야 ...
  •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국의 대중 압박에 어떻게 참여할지 정교한 대응 준비해야

    [이희옥의 한반도평화워치] 미국의 대중 압박에 어떻게 참여할지 정교한 대응 준비해야 유료

    ... 공부 모드로 들어갔다. 그러나 우리 정부 내에서 부처 칸막이를 걷고 공부하며, 여론이 아닌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 정교한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들리지 않는다. 여기에 친미·친중 프레임에 갇혀 정책 공론장을 만들어 내지 못하는 동안 한국이 주변국들보다 바이든과 더 친하다고 우기는 웃지 못할 에피소드만 난무하다. 시간은 우리 편이 아니다. 미국이 외교정책의 핵심 참모들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