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계 중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당 “조국·백원우 등 여권 인사 20명 검찰에 고발”

    한국당 “조국·백원우 등 여권 인사 20명 검찰에 고발” 유료

    ...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4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텐트'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공천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오른쪽은 이주영 의원. ... 주목하는 분위기다. 이 사건은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2016년 총선 당시 경찰 정보라인을 이용해 친박계 후보를 위한 맞춤형 선거 정보를 수집하고 선거대책을 수립한 혐의로 지난 5월 구속된 사안이다. ...
  •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유료

    ... 나온다. 비선은 황교안의 총리 시절 민정실장 이태용, 비서실장 심오택 등이 꼽힌다. 한국당 중진 의원은 “이들 '총리실 실세'들은 비주류의 대표실 접근을 막아 황교안의 사고력을 제한하는 폐단을 ... 공식라인도 마찬가지다. 박맹우 사무총장·추경호 사무부총장·김도읍 비서실장·김명연 수석대변인이 죄다 친박계다. 이러니 한국당이 중도층 민심과 동떨어진 '별에서 온 그대'가 되는 것이다. 총선을 지휘할 ...
  • 한국당 김세연 후폭풍…황교안 “총선서 평가 못받으면 사퇴”

    한국당 김세연 후폭풍…황교안 “총선서 평가 못받으면 사퇴” 유료

    ... 이날 “존재가 역사에 민폐. 생명력 잃은 좀비 같은 정당” 등의 발언을 두고 황 대표 주변과 친박계를 중심으로 부글부글 끓었다. 고질적인 계파 갈등 재연 우려도 나왔다. 영남지역의 한 의원은 ... 나왔다. 다만 “존재가 민폐, 당을 해체하자 등의 주장은 현실적이지도 않고 과했다”(비박계 중진 의원)는 평가도 있어 과거처럼 전면적인 '친박 대 비박' 계파 갈등으로 불거질지는 미지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