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선희 제1부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북 릴레이 무력시위에…미 대북 정책 강경으로 기우나

    북 릴레이 무력시위에…미 대북 정책 강경으로 기우나 유료

    ... 정부는 후속 조치로 안보리 소집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한·미 외교가에서는 북한이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미국에 대해 밝힌 '강대강 선대선' 원칙과 미국의 '상응한 대응'의 충돌이 ... 확산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화 제의에 일절 응하지 않았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도 “미국의 접촉 시도를 계속 무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런 ...
  • 북 릴레이 무력시위에…미 대북 정책 강경으로 기우나

    북 릴레이 무력시위에…미 대북 정책 강경으로 기우나 유료

    ... 정부는 후속 조치로 안보리 소집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한·미 외교가에서는 북한이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미국에 대해 밝힌 '강대강 선대선' 원칙과 미국의 '상응한 대응'의 충돌이 ... 확산될 수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화 제의에 일절 응하지 않았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도 “미국의 접촉 시도를 계속 무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런 ...
  • 김정은 2019 어게인? 잠 설칠 탄도미사일 도발 계속될 우려

    김정은 2019 어게인? 잠 설칠 탄도미사일 도발 계속될 우려 유료

    ... 워싱턴에서 바이든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3국 안보실장 협의를 할 예정인데 이에 맞춰 추가 미사일 발사에 나설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 이와 관련, 북한은 김여정 당 부부장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앞세워 각각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15일)이라거나 “미국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계속 추구하는 속에서 우리가 과연 무엇을 할 것인지를 잘 생각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