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저배출구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런던시 4시간 주차비…전기차 1200원, 노후 경유차 6만원

    런던시 4시간 주차비…전기차 1200원, 노후 경유차 6만원 유료

    ... 10파운드를 더 물렸다. 유럽연합(EU)이 정한 유로 4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하지 않는 차량도 마찬가지다. 혼잡통행료 구간을 알리는 표지판(왼쪽) 옆에 사디크 칸 시장이 지난 4월 도입한 초저배출구역(가운데) 구간이라는 표지판이 추가로 설치돼 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지난 4월 8일부터 더 강력한 제도를 시행 중이다. 초저배출구역(ULEZ) 제도다. 올해 기준으로 ...
  • 노후 경유차 한양도성 진입하자 휴대폰엔 '과태료 25만원'

    노후 경유차 한양도성 진입하자 휴대폰엔 '과태료 25만원' 유료

    ... 과태료 수준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와 닮음꼴 정책을 운영하는 곳은 영국 런던이다. 영국은 런던 도심 가운데 세인트폴대성당·타워브리지 등이 있는 중심부 21㎢ 구간을 초저배출구역(ULEZ)으로 지정했다. 이곳으로 유럽연합 유해가스 배출 기준인 '유로4(경유차는 유로6)'에 미달하는 자동차가 진입하면 12.5파운드(약 1만9000원)의 '공해세'를 내야 한다. 위반하면 ...
  • “미세먼지 관리망, 런던을 배울 것”

    “미세먼지 관리망, 런던을 배울 것” 유료

    런던시는 배출가스 초과 차량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초저배출구역 제도를 시행한다. [이상재 기자]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중심가인 '런던 월' 인근 미노리스 거리. 도심으로 향하는 도로 곳곳에 '초저배출구역(ULEZ·ultra low emission zone)'이라는 초록색 팻말이 붙어 있다. 런던의 명물인 '블랙 캡(택시)' 기사인 스미스는 “여기부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