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첼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매일 10시간 연습하는 77세

    [김호정의 왜 음악인가] 매일 10시간 연습하는 77세 유료

    김호정 문화팀 기자 6일 서울 예술의전당 무대에 선 첼리스트는 77세, 피아니스트는 73세였다. 핀란드 연주자인 아르토 노라스와 랄프 고토니다.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의 첼로 소나타가 주요 연주곡이었다. 합해서 150세였으니, 듣고 나서 '여유로웠다'거나 '가을에 어울리는 깊이 있는 음악이었다'는 반응도 나올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공연에 딱 맞는 평은 '잘한다'는 ...
  • “첼로는 현미경, 지휘봉은 망원경” 지휘자로 온 장한나

    첼로는 현미경, 지휘봉은 망원경” 지휘자로 온 장한나 유료

    노르웨이의 옛 수도인 트론헤임에서 2년 전부터 상임 지휘자로 활동 중인 장한나. [사진 크레디아] 1994년 자신보다 더 큰 첼로를 들고 무대에 나온 12세 장한나는 로스트로포비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세계적 관심을 받았다. 올해는 37세가 된 그의 데뷔 25주년이다. 하지만 11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장한나는 지휘자로 등장했다. 그는 2007년 ...
  • 빈필 지휘자가 10대들에게 “모든 음표에 행복 있어야죠”

    빈필 지휘자가 10대들에게 “모든 음표에 행복 있어야죠” 유료

    ... 가면서 음악이 시끄러워지는데 너무 달려가는 것 아닌가 걱정할 필요가 없어요. 끝까지 한번 가보는 겁니다.” 좀 더 정교한 지시도 있었다. “그 부분에서 바순은 뒤에 세 음을 조금 더 느리게 해야 첼로와 만날 수 있어요. 이 부분은 연주하면서 저를 보세요. 그래야 완벽하게 하나가 돼 연주할 수 있습니다.” 오케스트라는 이 곡을 2주 전에 골라 세 번 연습했다. 10대들의 오케스트라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