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챔피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BTS 가짜 패널, 월드시리즈 VIP석 차지

    BTS 가짜 패널, 월드시리즈 VIP석 차지 유료

    사진=MLB Cut4 SNS 세계적인 팬덤을 가지고 있는 방탄소년단(BTS)이 메이저리그(MLB) 챔피언을 가리는 월드시리즈에서 가장 좋은 자리를 차지했다. MLB 공식 홈페이지에서 재미있는 영상과 사진 등을 제공하는 'CUT4'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월드시리즈 1차전을 앞두고 관중석 맨 앞줄을 장식한 BTS를 소개했다. ...
  • 코트 구석구석 배구여제 없는 곳이 없었다

    코트 구석구석 배구여제 없는 곳이 없었다 유료

    ... 에이스도 4개를 기록했다. 김연경이 V리그 무대에 선 건 11년 만이다. '여제의 귀환'을 보기 위해 취재진 80여명이나 몰렸다. 김연경의 마지막 V리그 경기는 2009년 4월11일 챔피언결정전이었다. 그날 상대로 GS칼텍스였다. 당시 김연경은 33득점으로 흥국생명 우승을 이끌고 최우수선수(MVP)가 됐다. 복귀전 상대도 GS칼텍스였다. 더구나 GS칼텍스는 지난달 5일 프로배구 ...
  • 김연경 "이날만 기다렸다. 설렘이 컸다"

    김연경 "이날만 기다렸다. 설렘이 컸다" 유료

    ... 3-1(29-27·30-28·26-28·25-17) 승리를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시즌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승점 3을 챙겼다. 김연경이 V리그 경기에 출전한 건 2009년 4월 11일 GS칼텍스와의 챔피언결정전 4차전 이후 4211일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로 열렸지만, 이날 경기장에는 56개 언론사 소속의 취재진 77명(취재 신청 기준)이 몰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