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산암모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베이루트항 질산암모늄, 6차례 경고에도 방치하다 화근

    베이루트항 질산암모늄, 6차례 경고에도 방치하다 화근 유료

    ... 그는 당초 피해 규모가 30억(3조5700억원)∼50억 달러(5조9400억원)가 될 것으로 추산했었다. 레바논 정부는 대형 폭발은 항구 창고에 오랫동안 보관돼 있던 약 2750t의 질산암모늄이 폭발했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레바논 방송 LBCI는 최고국방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사람들을 인용해 근로자들이 창고 문을 용접하던 과정에서 화학물질에 불이 붙었다고 전했다. 이날 베이루트항 ...
  • 질산암모늄 '꽝'…베이루트항에 버섯구름 최소 100명 사망

    질산암모늄 '꽝'…베이루트항에 버섯구름 최소 100명 사망 유료

    ... 의료시스템은 마비 상태다. 레바논은 5일을 애도일로 정하고, 2주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무함마드 파흐미 레바논 내무장관은 “2014년 화물선에서 압수해 항구 창고에 보관하던 2700t 이상의 질산암모늄이 발화해 폭발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폭발 직전 불꽃이 튀고 팝콘 튀기는 것과 같은 소리가 났다며 항구의 폭죽 창고에서 불이 처음 일어났고 그 불이 질산암모늄 창고로 옮겨붙으며 ...
  • [사진] 원자폭탄 터진 듯, 폐허로 변한 베이루트

    [사진] 원자폭탄 터진 듯, 폐허로 변한 베이루트 유료

    ...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발생한 대형 폭발로 주변 지역이 초토화된 가운데 살아남은 두 남성이 폐허 속에서 서로의 생존을 확인하고 있다. 이 폭발은 베이루트항 창고에서 보관하던 2700t 이상의 질산암모늄이 발화해 발생했다고 레바논 정부는 밝혔다. 이 폭발로 원자폭탄이 만들어낸 듯한 버섯구름도 생겼다. 베이루트항에서 240㎞ 떨어진 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까지 폭발음이 들릴 정도였다. 아래 사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