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준강간 혐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박원순 성추행' 인정한 재판부에 대한 협박 중단하라 유료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처음 인정한 재판부를 향한 친여 성향 단체의 집단공격이 도를 넘었다. 법과 양심에 따라 판결하는 판사들을 위축시키고 사법부의 독립을 침해할까 우려된다. ... 재판부 공격 논란은 같은 비서실 남자 직원 B씨가 지난해 4·15 총선 전날 A씨를 성폭행(준강간 치상)했다는 사건 관련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는 B씨에게 지난 14일 징역 3년6월의 ...
  • 법원 “박원순 성추행은 사실, 정신적 고통 입혔다” 유료

    법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 성추행 혐의를 일부 인정하는 판단을 내렸다. 동료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 서울시장 비서실 공무원에 대한 재판에서다. 앞서 박 전 시장 성추행 피소 ... 시장의 사망을 이유로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했다. 경찰은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조 의혹 역시 무혐의로 결론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재판장 조성필)는 14일 준강간치상 혐의로 기소된 ...
  • 성폭행 피해 전 서울시 비서실 직원 “모든 딸 위한 판결” 호소…검찰 징역 8년 구형 유료

    ... 퍼졌다. 이날 재판은 지난 4·15 총선 전날 회식 후 만취한 상태에서 동료 직원 A씨를 성폭행한 혐의(준강간치상)로 기소된 전 서울시 비서실 직원 정모씨의 결심 공판이었다. A씨의 변호인은 “피해자의 최초 진술 조사, 상담 치료 초진 기록의 진술과 관련된 정황 증거를 볼 때 (준강간 피해 사실은) 넉넉히 인정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세상의 모든 딸의 앞날을 위해 정씨를 엄벌해달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