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죄송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제시의 쇼!터뷰' 제작진, "트와이스 편, 때밀이 오역 죄송해" 사과글 올려

    '제시의 쇼!터뷰' 제작진, "트와이스 편, 때밀이 오역 죄송해" 사과글 올려

    ... 오해의 소지가 충분했던 것을 인정하며 앞으로는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현재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은 영상에서 수정하고 있는 중이다. 영상을 보는 데 불편과 실망감을 안겨 드려 죄송하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즐거움을 드리는 제시의 쇼!터뷰가 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 17일 '쇼!터뷰' 채널에는 트와이스 컴백 기념 인터뷰 영상이 업로드 ...
  • 라이더 '폭주'로 몰아넣는…배달 앱의 '30분 배달'

    라이더 '폭주'로 몰아넣는…배달 앱의 '30분 배달'

    ... 늘어갑니다. [유슬기/ 배달 라이더 : 쫓기죠. 굉장히 쫓기죠. 빨리 가야 한다는. 업주님한테 또 한소리 듣겠네.] 차가 막혀 결국 10분 늦습니다. [유슬기/배달 라이더 : 마음속으로 되게 죄송하죠. 빨리 가고 싶고 그런데. 최대한 교통법규 지켜서 가려고 하다 보니 더 늦은 거예요.] Q. 무법운전 핑계 아님? 라이더들의 운전 행태, 문제 있다고 다들 동의합니다. 다만, 배달앱이 ...
  • "기성용 변호사, 성폭력 폭로자에 '죄송' 밝히고 사의"

    "기성용 변호사, 성폭력 폭로자에 '죄송' 밝히고 사의"

    ...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서초경찰서가 지정한 조사 날짜에 맞춰 출석했고, 수사에 협조하지 않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박 변호사는 송 변호사의 사임과 관련해서 한 언론에 “그가 찾아와 '죄송하다. 잘못했다. 용서를 구한다'고 수십번 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폭로자 2명은 전남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기성용과 또 다른 선배로부터 성폭행을 ...
  • [밀착카메라] "해삼 잡았다" 관광객 해루질에…'어장 침범' 갈등

    [밀착카메라] "해삼 잡았다" 관광객 해루질에…'어장 침범' 갈등

    ... 어민 신고를 받은 해경이 도착했습니다. [경찰 : 채취물 좀 확인할게요.] [어민 : 해삼은 안 돼요. 우리가 갖다 뿌리는 게 몇억원어치 갖다 뿌리는데 이거 다 채취하시면 안 되죠. (죄송합니다, 몰랐습니다.)] 잡았던 해삼을 바다에 풀어줍니다. 소라만 잡았다는 또 다른 사람, [(해삼 잡으셨죠?) 소라만 잡았는데요.] 열어보니 해삼이 나옵니다. 충돌도 생깁니다. [(통을) 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90초 매진' 레떼아모르의 투톱 “성악계 베토벤·유재석 되겠다”

    '90초 매진' 레떼아모르의 투톱 “성악계 베토벤·유재석 되겠다” 유료

    ... 공감해서다. 민석 씨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병민 씨는 서울대 음대를 졸업하며 승승장구해온 듯 보이지만, 굴곡도 많았다. 성악가에겐 치명적인 청력 이상을 겪은 민석 씨는 인터뷰 중에도 “죄송하지만 질문이 잘 안 들려서 그런데 마스크를 잠시만 벗고 말씀해주실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병민 씨도 원래 테너로 시작했다가 변성기가 5년 이상 계속되면서 자칭 '최악의 혹한기'를 거쳐 ...
  • 승부조작 제명 강동희 전 감독 복권 무산

    승부조작 제명 강동희 전 감독 복권 무산 유료

    ... 복권 신청이 아니라고 썼다. 다시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 것 자체만으로도 힘든 상황이었다. 하지만 두 아들에 대한 게 가장 컸다”고 말했다. 강 전 감독은 “재심의를 열어준 것만으로도 고맙게 생각한다.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농구를 사랑하는 분들에게 죄송하다. 앞으로도 자숙하고 봉사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 승부조작 제명 강동희 전 감독 복권 무산

    승부조작 제명 강동희 전 감독 복권 무산 유료

    ... 복권 신청이 아니라고 썼다. 다시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 것 자체만으로도 힘든 상황이었다. 하지만 두 아들에 대한 게 가장 컸다”고 말했다. 강 전 감독은 “재심의를 열어준 것만으로도 고맙게 생각한다.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농구를 사랑하는 분들에게 죄송하다. 앞으로도 자숙하고 봉사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