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존재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펄어비스, 지스타서 게임개발 명가 과시…대형 신작 4종 공개

    펄어비스, 지스타서 게임개발 명가 과시…대형 신작 4종 공개

    ... `지스타 2019`에서 선보일 신작 4종이다. 왼쪽부터 `붉은사막` `도깨비` `플랜8` `섀도우 아레나`] 중견게임사 펄어비스가 '지스타 2019'에서 게임개발 명가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낸다. 2014년 출시한 PC 온라인 게임 '검은사막'을 모바일·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장한 펄어비스는 이번 지스타에서 대형 신작 4종을 선보이며 세계적인 ...
  • [IS 인터뷰]'천안 아이돌' 이시우 "벤치에서 보내는 미소, 가장 좋아"

    [IS 인터뷰]'천안 아이돌' 이시우 "벤치에서 보내는 미소, 가장 좋아"

    ... 현대캐피탈에 시즌 첫 승을 선사했다. 5일 OK저축은행전에서는 셧아웃 승리를 결정 짓는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켰다. 아직 코트보다 벤치를 지키는 시간이 더 많다. 경기력도 들쑥날쑥하다. 그러나 존재감을 드러내는 순간이 잦아지고 있다. 보완점도 명확하게 알고 있다. 더 잘하고 싶은 의지도 충천한 시즌이다. 곧 대체 외인이 합류한다. 국내 선수들의 출전 경쟁은 심화된다. 조바심은 다스리면서도 ...
  • 더 강력한 '박항서호'가 첫 선을 보인다

    더 강력한 '박항서호'가 첫 선을 보인다

    ... 첫 경기다. 더 강력한 베트남이 세상에 처음으로 공개되는 순간이다. 아세안축구연맹(AFF)의 '올해의 감독' 수상 후 첫 경기이기도 하다. 기대감이 더욱 높다. 박 감독의 영향력과 존재감으로 인해 베트남 축구 사상 첫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에 대한 기대감도 자연스럽게 높아졌다. 베트남은 G조에서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1차전 태국과 0-0으로 비긴 뒤 인도네시아(3-0 승) 말레이시아(1-0 ...
  • 힘내라 박병호, 2008년 베이징의 이승엽처럼

    힘내라 박병호, 2008년 베이징의 이승엽처럼

    ... 손바닥을 마주쳤다. 앞선 두 경기에서 침묵했던 박병호의 대회 첫 안타였다. 더그아웃의 동료들이 더 '난리'였다. 다양한 세리머니를 펼치며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대표팀 최고참이자 중심 타자 박병호의 존재감은 그렇게 크다. 박병호는 다음 타석에서 적시타까지 때렸다. 김경문 감독은 “박병호가 살아나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했다. 수퍼 라운드가 열리는 일본으로 건너온 뒤, 박병호 방망이가 다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힘내라 박병호, 2008년 베이징의 이승엽처럼

    힘내라 박병호, 2008년 베이징의 이승엽처럼 유료

    ... 손바닥을 마주쳤다. 앞선 두 경기에서 침묵했던 박병호의 대회 첫 안타였다. 더그아웃의 동료들이 더 '난리'였다. 다양한 세리머니를 펼치며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대표팀 최고참이자 중심 타자 박병호의 존재감은 그렇게 크다. 박병호는 다음 타석에서 적시타까지 때렸다. 김경문 감독은 “박병호가 살아나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했다. 수퍼 라운드가 열리는 일본으로 건너온 뒤, 박병호 방망이가 다시 ...
  • 힘내라 박병호, 2008년 베이징의 이승엽처럼

    힘내라 박병호, 2008년 베이징의 이승엽처럼 유료

    ... 손바닥을 마주쳤다. 앞선 두 경기에서 침묵했던 박병호의 대회 첫 안타였다. 더그아웃의 동료들이 더 '난리'였다. 다양한 세리머니를 펼치며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대표팀 최고참이자 중심 타자 박병호의 존재감은 그렇게 크다. 박병호는 다음 타석에서 적시타까지 때렸다. 김경문 감독은 “박병호가 살아나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했다. 수퍼 라운드가 열리는 일본으로 건너온 뒤, 박병호 방망이가 다시 ...
  • 삼성화재 '득점 2위' 박철우 활약의 빛과 그림자

    삼성화재 '득점 2위' 박철우 활약의 빛과 그림자 유료

    삼성화재 박철우. KOVO 제공 삼성화재는 현재 4승4패·승점 13을 기록해, 3위로 선전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 안드레아 산탄젤로의 존재감이 아주 미미하나, 국내 선수들이 똘똘 뭉쳐 뛰고 있다. 그 중심엔 베테랑 박철우(34)가 있다. 박철우는 8경기에서 총 193점을 뽑아, 득점 2위에 올라 있다. 부문 선두 대한항공의 비예나(200점)와 큰 차이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