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직사무부총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유료

    ... 비롯한 당직자 전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 김도읍 당대표 비서실장, 박맹우 사무총장,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 [뉴스1] 황교안 ... 정치권에선 “황 대표가 여전히 정치를 모른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희경·김성원 대변인, 원영섭 조직부총장 등은 유임됐다. 대신 황 대표와 각을 세워온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은 물러났다. "음찹마속이 ...
  • [이정민의 시선] 자유한국당은 어쩌다 '노땅 정당'이 됐나

    [이정민의 시선] 자유한국당은 어쩌다 '노땅 정당'이 됐나 유료

    ... '늘공(늘 공무원)' 엘리트가 절반쯤 차지하다 보니 “다양한 목소리가 나와야 하는 당이 관료조직처럼 병들어 가고 있다”는 지적이 같은 의원들로부터도 나올 정도다. 황 대표 주변을 보자. 황 대표 자신이 늘공의 최고봉(법무장관-국무총리-대통령권한대행)이다. 공천작업을 주도하는 박맹우 사무총장(행시), 추경호 사무부총장(행시)과 김도읍 비서실장(사시, 검사) 등 핵심 측근들도 비슷한 컬러의 ...
  •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강찬호의 시선] 황교안 단식, 민심 못 얻으면 실패한다 유료

    ... 막아 황교안의 사고력을 제한하는 폐단을 낳고 있다”고 한탄했다. 당 공식라인도 마찬가지다. 박맹우 사무총장·추경호 사무부총장·김도읍 비서실장·김명연 수석대변인이 죄다 친박계다. 이러니 한국당이 중도층 민심과 동떨어진 '별에서 온 그대'가 되는 것이다. 총선을 지휘할 박 사무총장부터 불감증이 심각하다. 한국당 관계자 전언이다. “박 사무총장이 지난 여름 취임 직후 서울의 원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