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갈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장세정의 시선] 윤석열의 운명은 제갈량일까, 사마의일까

    [장세정의 시선] 윤석열의 운명은 제갈량일까, 사마의일까

    ... 총리는 국회에서 윤 총장을 겨냥해 "자기 정치 하겠다고 덤빈다"고 거친 언사를 동원했다. 검찰을 겁박하는 것은 부정부패를 눈감으라는 해괴한 주문일뿐이다. 윤 총장의 미래에 대해 한 지인은 "제갈량(제갈공명)이 아니라 사마의(사마중달)가 될 수도 있다"는 흥미로운 화두를 던졌다. 제갈량은 유비의 그늘에서 평생을 머물렀지만, 조조의 칼잡이였던 사마의는 조조의 의심을 잠재우고 마침내 ...
  • [서소문사진관] 삼국지의 도시 청두 찾은 文, 리커창 총리 선물은 수정방

    [서소문사진관] 삼국지의 도시 청두 찾은 文, 리커창 총리 선물은 수정방

    ... 같은 총리를 다시 뵙고 양국 공동 번영 방안을 논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청두는 유비가 촉한의 수도로 삼은 곳으로 유비의 책사 제갈공명의 흔적도 남아있다. 이곳에는 유비, 제갈량 등을 기리는 사당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사천성 청두 수정방박물관을 둘러본 뒤 리커창 중국 총리에게 특별 제작된 백주를 선물받고 있다. 강정현 기자 리 총리는 "청두는 ...
  • [비하인드 뉴스] 황교안 '친황 체제' 구축…'마속'은 어디에?

    [비하인드 뉴스] 황교안 '친황 체제' 구축…'마속'은 어디에?

    ... 어제 발언을 들어보겠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어제) : 변화와 개혁을 가로막으려는 세력들을 이겨내겠습니다. 필요하다면, 읍참마속 하겠습니다.] [기자] 마속은 삼국지에 나오는 제갈량의 부하인데요. 아끼는 부하인데 나중에 어쩔 수 없이 내칠 때 이 비유를 들어서 읍참마속이라고 합니다. 울면서 참했다라는 얘기인데요. 어제 한국당에서는 당직자 35명이 황교안 대표의 읍참마속 ...
  • 한국당 새 당직 인선…신임 사무총장에 '친황' 박완수

    한국당 새 당직 인선…신임 사무총장에 '친황' 박완수

    ... 수 있다 쉽게 말해 이런 건데, 홍 전 대표 이렇게 반문합니다. [홍준표/전 자유한국당 대표 (음성대역 / 어제) : 읍참마속이라고 했는데 도대체 마속이 누구냐? 이러다가 당 망하겠다.] "제갈량은 제일 사랑한 부하 장수 마속을 울면서 참수했다는데, 황 대표 당신은 도대체 누굴 잘랐다는 거요?" 반문하는 거죠. 한 사람만 더 알아보죠. 가장 눈길 가는 건 대변인입니다. 박용찬 서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의 시선] 윤석열의 운명은 제갈량일까, 사마의일까

    [장세정의 시선] 윤석열의 운명은 제갈량일까, 사마의일까 유료

    ... 총리는 국회에서 윤 총장을 겨냥해 "자기 정치 하겠다고 덤빈다"고 거친 언사를 동원했다. 검찰을 겁박하는 것은 부정부패를 눈감으라는 해괴한 주문일뿐이다. 윤 총장의 미래에 대해 한 지인은 "제갈량(제갈공명)이 아니라 사마의(사마중달)가 될 수도 있다"는 흥미로운 화두를 던졌다. 제갈량은 유비의 그늘에서 평생을 머물렀지만, 조조의 칼잡이였던 사마의는 조조의 의심을 잠재우고 마침내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進退兩難

    [漢字, 세상을 말하다] 進退兩難 유료

    ... 종종 처한다. 전진하자니 성벽을 오를 수가 없고, 그렇다고 후퇴하자니 장수의 칼날이 목에 닿을 것이겠기에(凡攻城之兵 進退又難, 前 旣不得上城, 退則其師逼追).” 삼국연의(三國演義)를 보자. 제갈량(諸葛亮)은 “주군께서 부관(?關)에 갇혀 進退兩難의 처지에 계시니 신(臣)이 가지 않을 수 없었나이다”라며 유비(劉備)에 대한 충절을 토로한다. 우리도 제갈량처럼 뭔가 수를 내야 한다.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進退兩難

    [漢字, 세상을 말하다] 進退兩難 유료

    ... 종종 처한다. 전진하자니 성벽을 오를 수가 없고, 그렇다고 후퇴하자니 장수의 칼날이 목에 닿을 것이겠기에(凡攻城之兵 進退又難, 前 旣不得上城, 退則其師逼追).” 삼국연의(三國演義)를 보자. 제갈량(諸葛亮)은 “주군께서 부관(?關)에 갇혀 進退兩難의 처지에 계시니 신(臣)이 가지 않을 수 없었나이다”라며 유비(劉備)에 대한 충절을 토로한다. 우리도 제갈량처럼 뭔가 수를 내야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