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책실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난 임대인이자 임차인” 왜 말 못하나

    [노트북을 열며] “난 임대인이자 임차인” 왜 말 못하나 유료

    조현숙 경제정책팀 차장 “살인 범죄율만 빼면 워싱턴은 미국에서 가장 범죄율이 낮다.” 1979년부터 91년까지 미국 워싱턴 D.C 시장을 지낸 매리언 배리가 시장 시절 한 말이다. ... 임대인이자 임차인”이라고 당당히 외칠 만한데 예의 유체이탈 화법을 이어가고 있다. 부동산 정책 실패의 책임자라서, 지금까지 했던 말을 번복할 수 없어서. 홍 부총리 나름의 이유가 있을 거다. ...
  • [예영준의 시시각각] 웃픈 트럼프 더 웃픈 홍남기

    [예영준의 시시각각] 웃픈 트럼프 더 웃픈 홍남기 유료

    ... 하루 확진자가 7만 명씩 쏟아져 나오고 마스크 쓰기를 비웃던 대통령도 비켜가지 못하는 방역 실패, 그러면서도 방역과 정치를 뒤섞고 표(票)계산으로 이어가는 미국 권부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 임대인이다. 두 가지 입장에 모두 있는 그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전세난민이 됐다는 사실 자체가 정책 실패를 웅변해 준다. 이보다 더 확실한 실패의 증거가 또 어디 있으랴. 임대인도, 임차인도 ...
  • [사설] '전세 난민' 홍 부총리의 “전세 늘었다”는 궤변 유료

    직접 당하고도 여전히 모르는 것인가, 아니면 정책 실패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현실 부정인가. 전세난 심화로 전세 난민이 속출하는 가운데 본인 역시 전세 난민 신세가 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 “기존 임차인의 주거 안정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시장과 반대되는 평가를 했다.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경제 수장의 외눈박이 상황 인식이 몹시 우려스럽다. 이제라도 부작용을 바로잡으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