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규시즌 3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르면 언제든 OK, LG에서 행복한 전성기 맞은 진해수

    부르면 언제든 OK, LG에서 행복한 전성기 맞은 진해수 유료

    최근 5시즌 연평균 72.8경기. LG 진해수(35)는 불펜에서 항상 대기한다. 진해수는 2016~20년 KBO리그에서 가장 많은 364경기에 등판했다. 이 기간 두 번째 등판이 많았던 ... 개인적으로는 평균자책점(4.32)이 조금 아쉽다"라고 밝혔다. 진해수는 "지난해 우리 팀의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 모두 아쉽게 끝났다. 올해는 좀 더 좋은 모습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 ...
  • "중심선수로 충분히 평가하고 있다"…관심 쏠린 나성범의 '연봉'

    "중심선수로 충분히 평가하고 있다"…관심 쏠린 나성범의 '연봉' 유료

    NC가 만만치 않은 오프시즌 숙제에 직면했다. 바로 2021시즌 나성범(32)의 연봉 계약이다. 올겨울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시도했던 나성범은 고배를 마셨다.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 ... 얘기했다. 나성범의 연봉 계약은 인상이 기본이다. 관건은 '인상 폭'이다. 나성범은 지난해 정규시즌 1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 34홈런, 112타점을 기록했다. 팀 내 홈런 1위, ...
  • 집 구해 정착한 임성재, 새해 첫 대회부터 톱5

    집 구해 정착한 임성재, 새해 첫 대회부터 톱5 유료

    ... 출전인데도, 임성재는 샷 감각은 매서웠다. 드라이브샷 정확도와 그린 적중률 모두 83.3%로, 시즌 개인 평균 기록(드라이브샷 69.49%, 그린 적중률 72.22%)을 웃돌았다. 특히 몰아치기가 ... 자격으로 '왕중왕전' 성격인 이번 대회에 처음 나섰다. 최종 라운드에서는 지난해 우승자이자 세계 3위 저스틴 토마스(28·미국)와 동반 라운드했다. 전혀 밀리지 않는 승부가 펼쳐졌다. 최종 라운드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