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신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침묵 깬 손흥민…종료 10분 전, 그림같은 '헤딩 결승골'

    침묵 깬 손흥민…종료 10분 전, 그림같은 '헤딩 결승골'

    [앵커] 40일 넘게 이어졌던 손흥민 선수의 골 침묵이 드디어 깨졌습니다. 머리로 넣은 골에 손흥민 선수는 자신감을 찾았고, 토트넘도 모처럼 웃었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 달 넘게 막혀 있던 골문을 연 건 발이 아닌 머리였습니다. 알리의 슛이 크게 굴절되며 높이 떴는데, 손흥민이 쏜살같이 달려들면서 머리로 툭 밀어 넣었습니다. [현지해설 : 토트넘답게 ...
  • [포토]이도희 감독,자신감 넘치는 파이팅

    [포토]이도희 감독,자신감 넘치는 파이팅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KGC인삼공사의 경기가 23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이 경기중 선수들을 독려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01.23.
  • 탈모 부하직원에 "왜 빡빡이로, 혐오스럽다" 막말 논란

    탈모 부하직원에 "왜 빡빡이로, 혐오스럽다" 막말 논란

    ... 직원이 처음으로 만난 자리에서입니다. 이 청장은 A씨에게 "왜 빡빡이로 밀었어?"라고 물었고, "탈모 때문"이라고 답하자 "위압감을 주고 혐오스럽다"고 했습니다. A씨는 탈모로 떨어진 자신감을 회복하기 위해 4년 전부터 삭발하고 지내왔습니다. 이 청장은 "외모 때문에 민원이 들어온 적 없다"는 A씨에게 "보는 사람이 혐오스럽다면 혐오스러운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A씨 : ...
  • 황치열, '플레이어2' 새 멤버 합류..멤버들 특훈에 진땀

    황치열, '플레이어2' 새 멤버 합류..멤버들 특훈에 진땀

    ... 궁금하게 만든다. 한편 황치열의 활약을 미리 엿볼 수 있는 영상도 공개됐다. 그는 가장 자신있는 것이 무엇이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웬만큼은 다 한다", "이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넘치는 자신감과 의욕을 과시한다. 실제로 어떤 일이든 뛰어다니며 열심히 임하는 그의 모습에 멤버들은 "복덩이다"라며 감탄을 아끼지 않는 것. 하지만 이어지는 기존 멤버들의 강도 높은 특훈에 황치열은 "원래 이렇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사나세요"…방탄소년단→투모로우바이투게더 재치만점 '경자년' 삼행시

    "경사나세요"…방탄소년단→투모로우바이투게더 재치만점 '경자년' 삼행시 유료

    ... 이진혁 "경 자년이 밝았습니다! /자 신감 넘치는 이진혁이 되겠습니다! 이번 /년 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ITZY 채령 "경 자년에도 /자 신감있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우리의 자신감은 /년(연) 습으로부터~" 이달의 소녀 최리 "경 주마처럼 /자 신있게 /년(연) 습해서 최고의 가수가 되겠습니다" 로켓펀치 윤경 "경 험도 풍부해지고 /자 신감 있는 /년(연) ...
  • [High Collection] 나에게 꼭 맞는 매트리스, 직접 누워보고 선택하세요

    [High Collection] 나에게 꼭 맞는 매트리스, 직접 누워보고 선택하세요 유료

    ... 있게 체험해볼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수면 체험 공간이다. 매트리스는 한 번 구입하면 7~8년을 사용하므로 누워보고 선택해야 한다는 에이스침대의 제품 철학과 에이스 헤리츠의 제품력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직접 체험 기회를 강화한 체험 프로그램이다. 에이스 헤리츠 슬립 센터는 ▶에이스 에비뉴 서울점 ▶에이스 에비뉴 대전점 ▶에이스 에비뉴 대구점 ▶에이스 에비뉴 부산점 등 4곳에서 ...
  • '조각 모음' 끝? KCC 후반기 반등의 열쇠를 쥐었다

    '조각 모음' 끝? KCC 후반기 반등의 열쇠를 쥐었다 유료

    ... 부응하지 못해 마음의 짐이 무거웠을 이대성도 "이렇게 (세 명) 다 잘한 경기는 처음인 것 같다. 시간이 오래 걸리긴 했지만 이런 시작이 중요하다"고 앞으로 더 강해질 KCC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정현 역시 "승리보다도 이대성, 라건아 모두 오랜만에 신나게 경기를 한 것이 더 좋다"며 "앞으로도 양보할 부분은 서로 양보하면서 팀플레이가 잘 나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