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금감원 제재심, 삼성생명에 '기관경고' 중징계

    금감원 제재심, 삼성생명에 '기관경고' 중징계

    ... 받는다는 계약을 체결했으나, 실제론 기한이 지났음에도 배상금을 수취하지 않았다며 이를 문제삼았다. 제재심은 이 역시 보험업법상 '대주주와의 거래제한' 위반에 해당한다고 판단, 기관경고 사유로 인정했다. 금융당국은 앞서 같은 법 위반을 사유로 생보업계 2위사인 한화생명에도 기관경고 등 중징계를 내린 바 있다. ━ 삼성생명 신사업 길 막혀…소비자 분쟁 유리해질까 제재심이 의결한 제재안은 ...
  • [단독] "검사 3명 술접대 실제 있었다" 수사팀 결론…내주쯤 기소

    [단독] "검사 3명 술접대 실제 있었다" 수사팀 결론…내주쯤 기소

    ... "A변호사에게 잘 얘기해놓을 테니 걱정말라"라며 김씨를 다독였다는 겁니다. 검사와 피고인은 진술을 대가로 죄목이나 구형량 등을 거래할 수 없게 돼 있습니다. 이런 김씨의 주장을 B검사가 인정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직무 관련성과 대가성 등에 대한 검토를 끝낸 뒤, 다음 주쯤 관련자들을 재판에 넘길 예정입니다. ■ 수사팀 핵심 물증은 업소 주변 '기지국 ...
  • '절차적 정당성' 대통령 지시 직후 징계위 연기…배경은

    '절차적 정당성' 대통령 지시 직후 징계위 연기…배경은

    ... 어제부터 "징계 결과를 결코 예단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징계위 결과가 가볍든 무겁든 대통령은 받아들일 거란 말도 반복해서 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여권 일각에서는 징계 사유가 모두 인정된다 하더라도, 해임이나 면직 같은 중징계가 나오기 쉽지 않을 수 있단 분석도 나옵니다. 그렇다면 추 장관은 국정 혼란에 대한 책임을 어떤 식으로든 져야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징계 결과가 아무리 ...
  • 트럼프 "가장 중요한 연설" 46분 영상…부정선거 거듭 주장

    트럼프 "가장 중요한 연설" 46분 영상…부정선거 거듭 주장

    [앵커] 연일 선거 부정을 주장하며 대선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미리 녹화한 46분짜리 연설 영상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투표용지 개표기가 내 표를 바이든의 표로 바꿨다"면서 거듭 선거 부정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영상에 '해당 내용은 논란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PASS·페이코…올 연말정산부터 민간 인증서도 OK

    PASS·페이코…올 연말정산부터 민간 인증서도 OK 유료

    ... 기존 공인인증서는 유효기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유효기간이 다 되면 갱신해서 쓸 수 있다. 다만 '공인'된 인증서라는 법적 효력은 사라진다. 현재 공인인증서는 금융결제원 등 정부가 인정한 여섯 개 기관에서만 발급한다. 그만큼 정부가 우월한 법적 효력을 인정해 왔다. 하지만 오는 10일 이후에는 여러 인증서 중 하나가 된다. '공인'이란 말은 떼고 '공동'인증서로 이름을 ...
  • 안내견 거부 롯데마트에 갑질한 롯데하이마트…'비호감' 자초한 롯데

    안내견 거부 롯데마트에 갑질한 롯데하이마트…'비호감' 자초한 롯데 유료

    ... 자원봉사자의 출입을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한 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롯데마트는 비판이 거세지자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워커와 동반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한다”며 “장애인 안내견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금번 사례를 교훈 삼아 더욱 고객을 생각하겠다”고 사과했다. 또 해당 퍼피워커에게 직접 사과했다. ...
  • 윤석열 징계위 강행에 다시 주목받는 조미연 결정문

    윤석열 징계위 강행에 다시 주목받는 조미연 결정문 유료

    ... 가깝다. 이런 상황에서 해임 등 징계가 내려진다면 가처분 등 소송이 재연될 가능성이 커지며, 이번에는 최종 재가를 하게 되는 문 대통령이 피신청인으로 지정될 수도 있다. 한 판사는 “'이번 같은 처분이 그대로 재연된다면 법원은 그때도 인정할 수 없다'는 점을 재판부가 강조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수정 기자 lee.sujeo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