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정후
(李廷厚 )
출생년도 1948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전북대학교 명예교수
프로필 더보기

뉴스

  • 야구장 밖 논란이 정말 아무렇지 않을까? 글쎄...

    야구장 밖 논란이 정말 아무렇지 않을까? 글쎄...

    ... 일으킨 키움 송성문이 지난 2019년 10월 23일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갖고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지난 시즌에는 키움 히어로즈가 두 번째로 한국시리즈에 도전했다. 이정후, 김하성, 박병호 등 국가대표 야수들이 준플레이오프부터 뜨거운 경기력 보여주면서 파죽지세였다. 그런데 두산과 한국시리즈 1차전 패배 직후 송성문의 부적절한 발언이 논란이 됐다. 한 매체가 ...
  • 야구장 밖 논란이 정말 아무렇지 않을까? 글쎄...

    야구장 밖 논란이 정말 아무렇지 않을까? 글쎄...

    ... 일으킨 키움 송성문이 지난 2019년 10월 23일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갖고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지난 시즌에는 키움 히어로즈가 두 번째로 한국시리즈에 도전했다. 이정후, 김하성, 박병호 등 국가대표 야수들이 준플레이오프부터 뜨거운 경기력 보여주면서 파죽지세였다. 그런데 두산과 한국시리즈 1차전 패배 직후 송성문의 부적절한 발언이 논란이 됐다. 한 매체가 ...
  • 감독 사퇴로 자충수 둔 키움, 선장 없던 우승 후보의 침몰

    감독 사퇴로 자충수 둔 키움, 선장 없던 우승 후보의 침몰

    ... 전망은 밝았다. 야구 전문가들이 꼽은 우승 후보 중 하나였다. 그러나 시즌 말미 손혁 감독의 사퇴 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어수선한 분위기는 WC 탈락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남겼다. 이정후는 2일 WC에 앞서 "오늘로 스프링캠프 때부터 준비했던 게 끝날 수 있다. 선수들 모두(PS를 오래) 하고 싶은 게 크다"고 했다. 그의 말이 무색할 정도로 키움의 PS는 짧았다. 배중현 ...
  • 신민재 연장 끝내기…LG, 키움 잡고 2년 연속 준PO행

    신민재 연장 끝내기…LG, 키움 잡고 2년 연속 준PO행

    ... 수 없는 접전이었습니다. 선취점은 일단 LG가 뽑았습니다. 1회 말 2사 후 타석에 들어선 채은성은 브리검의 시속 148km 빠른공을 걷어 올려 쏠로 아치를 그려냈습니다. 키움은 4회 이정후의 좌전 적시타로 서건창을 불러들여 1점을 만회하고, 7회 박병호의 역전 솔로홈런으로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하지만 곧바로 이어진 7회말 LG는 오지환과 김민성의 연속 안타로 키움 선발 브리검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감독 사퇴로 자충수 둔 키움, 선장 없던 우승 후보의 침몰

    감독 사퇴로 자충수 둔 키움, 선장 없던 우승 후보의 침몰 유료

    ... 전망은 밝았다. 야구 전문가들이 꼽은 우승 후보 중 하나였다. 그러나 시즌 말미 손혁 감독의 사퇴 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어수선한 분위기는 WC 탈락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남겼다. 이정후는 2일 WC에 앞서 "오늘로 스프링캠프 때부터 준비했던 게 끝날 수 있다. 선수들 모두(PS를 오래) 하고 싶은 게 크다"고 했다. 그의 말이 무색할 정도로 키움의 PS는 짧았다. 배중현 ...
  • LG, 13회 혈투 끝내기 승리…“두산 나와라”

    LG, 13회 혈투 끝내기 승리…“두산 나와라” 유료

    ... 4회 초 1사 후 서건창이 좌중간 2루타로 팀 첫 출루에 성공했다. 2루 오버런으로 아웃될 위기도 맞았지만, LG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의 2루 송구가 뒤로 빠져 살았다. 다음 타자 이정후는 깨끗한 좌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1-1로 맞선 7회 초, 이번엔 키움 4번 타자 박병호가 역전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켈리의 슬라이더(시속 141㎞)가 한가운데로 몰리자 벼락같이 ...
  • LG, 13회 혈투 끝내기 승리…“두산 나와라”

    LG, 13회 혈투 끝내기 승리…“두산 나와라” 유료

    ... 4회 초 1사 후 서건창이 좌중간 2루타로 팀 첫 출루에 성공했다. 2루 오버런으로 아웃될 위기도 맞았지만, LG 1루수 로베르토 라모스의 2루 송구가 뒤로 빠져 살았다. 다음 타자 이정후는 깨끗한 좌전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1-1로 맞선 7회 초, 이번엔 키움 4번 타자 박병호가 역전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켈리의 슬라이더(시속 141㎞)가 한가운데로 몰리자 벼락같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