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언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의 시선] '서민은 몰라도 된다'는 정부

    [이상언의 시선] '서민은 몰라도 된다'는 정부 유료

    이상언 논설위원 밀리언셀러 『화폐전쟁』의 첫 장(章)에 저자 쑹훙빙은 이렇게 썼다. '6월 21일 밤 11시, 웰링턴 장군의 특사 헨리 퍼시가 런던에 당도했다. 그리고 나폴레옹 대군이 여덟 시간의 고전 끝에 무려 3분의 1의 병력을 잃고 무참히 패배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중략) 이 소식이 런던에 도착한 시간은 네이선의 정보보다 무려 하루나 늦은 후였다. 그 ...
  • [이상언의 시선] '논두렁 시계'를 '재갈'로 이용하지 말라

    [이상언의 시선] '논두렁 시계'를 '재갈'로 이용하지 말라 유료

    이상언 논설위원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회갑 선물로 억대 시계 두 개 선물했다고 진술했다는데, 맞습니까?” 내가 물었다. “뭘 그런 것까지 쓰려고 합니까?” 검찰 간부가 답했다. 100% 컨펌이라고 할 수는 없었지만, 맞는다는 얘기였다. 그로서는 최선의 선택이었을 것이다. 피의사실을 유포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회갑' '억대' ...
  • [이상언의 시선] '선한 의지'마저 의심스럽다

    [이상언의 시선] '선한 의지'마저 의심스럽다 유료

    이상언 논설위원 나쁜 게 아니라 무능력한 것이라고 믿었다.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는 '선한 의지'는 갖고 있다고 여겼다. 성공 가능성이 있는 정책을 찾기 어렵고 비상식적인 일이 연거푸 벌어져도 잘하겠다는 뜻은 있는데 방법을 찾지 못하거나 잘못된 수단을 선택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열정과 무능 사이'(2018년 7월 21일 자 '시시각각')라는 제목의 칼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