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답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재정·일자리 문제 “생각 바뀌었다” 중도층·20대가 많아

    재정·일자리 문제 “생각 바뀌었다” 중도층·20대가 많아 유료

    ... 관련기사 찬반 팽팽했던 재정 지출 확대…반대 많아졌다 “한국 편가르기 극심” 86% “정권 열혈지지층 탓” 72% 재정지출 확대 관련 응답이 대표적이다. 기사를 읽고 생각을 바꿨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16%였는데, 이 가운데 중도층의 비율이 22.1%로 보수(9.4%)나 진보(13.6%)에 비해 많았다. 중도층 가운데 기사를 읽고 난 뒤 재정지출을 확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한 이들은 ...
  • “한국 편가르기 극심” 86% “정권 열혈지지층 탓” 72%

    “한국 편가르기 극심” 86% “정권 열혈지지층 탓” 72% 유료

    ... 이런 가능성을 확인시켜 줬다. 400명의 패널이 6개 분야의 질문에 대해 내놓은 답변이 단초를 제공했다. 그 출발은 오늘, 한국 사회에 대한 진단부터다. 피아(彼我)의 단층선은 깊었다. 응답자의 86%(344명)가 '한국 사회의 편가르기가 극심하다'는 주장에 동의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으로 대립이 격화됐다'(53.5%)와 '집권 세력이 한국 정치를 ...
  • 찬반 팽팽했던 재정 지출 확대…반대 많아졌다 유료

    ... 패널 100명 중 15명 내외꼴로 입장을 바꿨다. 이 중 에너지 분야도 공감대가 더 넓어진 경우다. '환경·경제성·전력안정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체계적으로 에너지를 전환해야 한다'는 응답자가 308명(77%)에서 337명(84.3%)이 됐다. 뜨거운 정치 쟁점인 부동산 정책의 경우 양상이 달랐다. 현 정부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이들이 180명(45%)으로 동의하는 이들(83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