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모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육아용품 브랜드 '꼬꼬노리', 일산 킨텍스 맘앤베이비엑스포 참가

    육아용품 브랜드 '꼬꼬노리', 일산 킨텍스 맘앤베이비엑스포 참가

    국내 육아용품 브랜드 '꼬꼬노리'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제33회 맘앤베이비엑스포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33회를 맞은 맘앤베이비엑스포는 유모차, 카시트 등 인기 육아용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육아박람회다. 행사는 11월 21(목)부터 24일(일)까지 일산 킨텍스 1전시장 1,2홀에서 실시한다. 2020년을 이끌 임신, 출산, 육아용품 브랜드가 ...
  • D-3 킨텍스 베이비페어, 맘베 즐기는 꿀팁 공개

    D-3 킨텍스 베이비페어, 맘베 즐기는 꿀팁 공개

    ... ◆ [부대시설, 편의 서비스] 예비?초보맘 배려한 편의 서비스 33회 맘베에서는 관람객들의 편안한 박람회 관람을 돕기 위해 각종 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기를 동반한 관람객을 위한 유모차 무료대여 서비스(500대)와 편안하고 넓은 가족수유실과 엄마 수유실은 물론 휴대폰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임산부를 위한 생과일주스와 디저트를 판매하는 카페테리아를 운영할 예정이다. ...
  • 뉴나, 14개 베이비플러스 뉴나 프리미엄 매장 확대

    뉴나, 14개 베이비플러스 뉴나 프리미엄 매장 확대

    ... 매장은 이와 궤를 같이한다. 매장 내 뉴나존에서는 뉴나의 모든 프리미엄 컬렉션 제품들을 체험할 수 있다 뉴나는 베이비플러스 뉴나 프리미엄 14개 매장 확대를 기념해 해당 매장에서 뉴나 유모차 후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뉴나 디럭스 유모차 ▲데미그로우 ▲믹스와 절충형 유모차 ▲페프넥스트 구매 고객 가운데 포토후기를 작성한 고객에 한에 각각 휴대용 공기청정기를 비롯한 다양한 상품을 ...
  • [리뷰IS] '아내의 맛' 김빈우, 21kg 감량 열정+육아 고수의 향기

    [리뷰IS] '아내의 맛' 김빈우, 21kg 감량 열정+육아 고수의 향기

    ... 출근 후 아이들의 등원까지 책임지는 엄마의 모습이었다. 식사 시간은 짧았다. "엄마는 여유가 없다"는 말에 공감을 표했다. 육아에 있어 능숙했다. 한 손으로 아이를 안고 다른 한 손으로 유모차를 밀었다. 이후엔 헬스장을 찾아 운동에 땀을 흘렸다. 앞서 김빈우는 둘째 출산 후 75kg까지 늘었던 체중을 21kg 줄였다. 꾸준한 운동과 식이요법이 비결이었다. 갑작스럽게 줄인 것이 아니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더불어 가야 할 길 '배리어 프리' 유료

    ... 중이었다. 산속의 맑은 공기를 접하기 때문인지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자원봉사자들의 표정이 밝았다. 안산의 허리를 감아 도는 길이 7㎞의 자락길은 대부분 목재 데크와 평탄한 길로 이뤄져 휠체어와 유모차 모두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자락길은 노인도 장애인도 더불어 다닐 수 있는 '배리어 프리(barrier free)'의 대표적인 사례인 셈이다. 내가 한 영작 I ⓐhad been ...
  •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더불어 가야 할 길 '배리어 프리'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더불어 가야 할 길 '배리어 프리' 유료

    ... 중이었다. 산속의 맑은 공기를 접하기 때문인지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자원봉사자들의 표정이 밝았다. 안산의 허리를 감아 도는 길이 7㎞의 자락길은 대부분 목재 데크와 평탄한 길로 이뤄져 휠체어와 유모차 모두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자락길은 노인도 장애인도 더불어 다닐 수 있는 '배리어 프리(barrier free)'의 대표적인 사례인 셈이다. 장애인이나 노인도 살기 좋은 사회를 ...
  • [인터뷰①] "생명력 있었다"…'82년생 김지영' 김도영 감독의 믿음

    [인터뷰①] "생명력 있었다"…'82년생 김지영' 김도영 감독의 믿음 유료

    ... '82년생 김지영'에 담겨 있었다. 무엇보다 담담한 문투에서 큰 울림을 느꼈다. 격하지 않고 담담하게 흘러가는 것을 보면서 오히려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다." -유모차 발로 미는 장면도 너무 자연스러워서 굉장히 디테일 하다고 생각했다. "육아를 경험한 분들에게는 너무 너무 당연해 눈에 띄지 않는 장면일 수 있다.(웃음) 손에 무리가 갈 수 밖에 없는 일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