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40~50대 허리 통증? 척추전방전위증 의심해야

    40~50대 허리 통증? 척추전방전위증 의심해야

    일반적으로 허리에 통증이 생기면 허리디스크를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요통 혹은 다리가 저리고 아픈 증상이 지속한다면 척추질환의 또 다른 질환인 '척추전방전위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척추전방전위증이란 '척추미끄럼증', '척추탈위증'이라고도 하는데 위 척추뼈가 아래 척추뼈보다 배 쪽으로 밀려 나가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선천적으로 ...
  • 검찰, 황교안·우병우 '서면조사'만…"소환은 과잉 수사"

    검찰, 황교안·우병우 '서면조사'만…"소환은 과잉 수사"

    ... 전화한 적은 없습니다. 압력 넣은 적 없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해경 압수수색을 무마하려 한 정황이 있지만, 수사팀이 결과적으로 압수수색을 했기 때문에 직권남용이 되지 않고, 이미 위증죄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수사 과정에서 황 전 장관과 우 전 수석은 검찰에 출석하지 않고 서면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당시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들을 조사한 결과 ...
  • 세월호 특수단, 대부분 무혐의 종결…황교안·우병우 '서면조사'만

    세월호 특수단, 대부분 무혐의 종결…황교안·우병우 '서면조사'만

    ... 전화한 적은 없습니다. 압력 넣은 적 없습니다.] 이에 대해 검찰은 해경 압수수색을 무마하려 한 정황이 있지만, 수사팀이 결과적으로 압수수색을 했기 때문에 직권남용이 되지 않고, 이미 위증죄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수사 과정에서 황 전 장관과 우 전 수석은 검찰에 출석하지 않고 서면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당시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들을 조사한 결과 ...
  • 3년 만에 재수감…'뇌물 86억원' 이재용, 징역 2년 6개월

    3년 만에 재수감…'뇌물 86억원' 이재용, 징역 2년 6개월

    ... 원이라고 재판부는 밝혔습니다. 최서원 씨 딸과 측근을 위한 승마지원 70억 원, 동계스포츠영재센터 16억 원 후원 등입니다.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뿐 아니라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도 인정됐습니다. 앞서 1심 판결 땐 뇌물액이 89억 원이었고, 항소심에서 36억 원으로 줄었다가,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86억 원으로 결론을 내린 바 있습니다. 삼성이 최씨 측에 제공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성해에 회유성 전화 의혹, 유시민·김두관 수사 가능성

    최성해에 회유성 전화 의혹, 유시민·김두관 수사 가능성 유료

    ...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있다. [사진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팀이 수사 과정에서 위증교사, 증인에 대한 강요미수 등 사법방해 행위를 한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에 나선다. 지난 23일 재판부가 조 전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한 직후 수사팀은 "위증에 ...
  • 코호트격리 요양병원 비명 "이러다 다 죽는다, 제발 빼달라" 유료

    ... 없다”며 “해열제·덱사메타손(스테로이드제제)·산소 처방 외에는 할 게 없고 렘데시비르(코로나19 치료제)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진료 경험이 없을뿐더러 인공호흡기도 없어 위증 환자를 치료할 여건과 실력이 안 된다”며 “조기 이송밖에 없는데, 그게 안 되니 답답해 죽을 지경”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아시아도 비상···변종에 빗장 건 일본, 직항만 차단한 한국 ...
  • 징계위 밤 8시께 “1시간 내 최종변론” 통보…윤측 반발 퇴장

    징계위 밤 8시께 “1시간 내 최종변론” 통보…윤측 반발 퇴장 유료

    ... 징계위는 이날 심 국장의 입장이 담긴 진술서를 받고 현장 증인 심문을 취소했다. 윤 총장 측은 “징계위가 열리는 법무부 건물에서 일하고 있으면서 증인으로 나오지 않은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 위증죄를 피하기 위한 꼼수 아니냐”고 반발했다. 한 검찰 간부는 “위증죄 등으로 처벌받을 가능성을 고려해 판사 문건 유출 경로와 관련한 구체적 진술을 피하려는 전략일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