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웨지샷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NBA 키운 스턴처럼, LPGA 성장시킨 완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NBA 키운 스턴처럼, LPGA 성장시킨 완 유료

    한국 남자 프로골프 선수들은 프로암 대회 파 4홀에서 웨지로 티샷하기도 했다. “여자는 프로암에서 아마추어 참가자와 같은 티박스를 쓰는데, 남자는 백티를 써 동반자와 스킨십 기회가 없다. ... 참가자를 만나면 레이디 티를 이용하는 게 원칙이었다. 대회 준비하는 선수는 프로암에서도 두 번째 은 실전에서 쓸 거리를 남겨둬야 한다. 그래서 웨지로 티샷하는 일이 생겼다. 데이비드 스턴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NBA 키운 스턴처럼, LPGA 성장시킨 완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NBA 키운 스턴처럼, LPGA 성장시킨 완 유료

    한국 남자 프로골프 선수들은 프로암 대회 파 4홀에서 웨지로 티샷하기도 했다. “여자는 프로암에서 아마추어 참가자와 같은 티박스를 쓰는데, 남자는 백티를 써 동반자와 스킨십 기회가 없다. ... 참가자를 만나면 레이디 티를 이용하는 게 원칙이었다. 대회 준비하는 선수는 프로암에서도 두 번째 은 실전에서 쓸 거리를 남겨둬야 한다. 그래서 웨지로 티샷하는 일이 생겼다. 데이비드 스턴 ...
  • '선수' 우즈는 웃었지만 '단장' 우즈는 웃지 못했다

    '선수' 우즈는 웃었지만 '단장' 우즈는 웃지 못했다 유료

    인터내셔널 팀 멤버로 출전한 한국의 안병훈(왼쪽)과 임성재의 첫날 장면. [사진 KPGA] 12일 호주 멜버른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2019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각자 ... 중심에 한국 선수들이 있었다. 해드윈과 두 번째 경기에 나선 임성재가 1번 홀(파4)에서 웨지로 친 두 번째 이 그린 위를 굴러 홀로 빨려 들어갔다. 이글을 잡은 임성재는 포효했다. 상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