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장원의 알기 쉬운 의학 이야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감기 비슷하지만 수시간 내 사망도…무서운 병

    다른 어떤 감염 질환도 이렇게 빠르게 사망에 이르게 할 수는 없다. 수막구균 감염을 두고 하는 말이다. 수막구균 감염은 증상이 처음 나타난 뒤 불과 수시간 내에 사망할 수 있을 만큼 병세가 급격히 진행된다. 의사가 손을 써보기도 전에 사망할 수도 있는 것이다. 수막구균에 감염되면 이름대로 뇌수막염을 잘 유발한다. 갑자기 열이 나고 심한 두통과 근육통이 생기...
  • 감기 비슷하지만 훨씬 무서운 병, 뇌수막염

    다른 어떤 감염 질환도 이렇게 빠르게 사망에 이르게 할 수는 없다. 수막구균 감염을 두고 하는 말이다. 수막구균 감염은 증상이 처음 나타난 뒤 불과 수시간 내에 사망할 수 있을 만큼 병세가 급격히 진행된다. 의사가 손을 써보기도 전에 사망할 수도 있는 것이다. 수막구균에 감염되면 이름대로 뇌수막염을 잘 유발한다. 갑자기 열이 나고 심한 두통과 근육통이 ...
  • 기침이 3주 이상 길어지면 백일해 의심해야

    거의 퇴치 단계에 들어간 줄 알았던 백일해(百日咳)가 최근 다시 살아나고 있다. 영국은 올 들어 백일해 환자가 4700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미국도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한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지난 5월 전남 영암의 한 고등학교에서 36명이 집단 발병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백일해는 100일 동안이나 기침을 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첫 ...
  • 기침이 3주 이상 길어지면 백일해 의심해야

    거의 퇴치 단계에 들어간 줄 알았던 백일해(百日咳)가 최근 다시 살아나고 있다. 영국은 올 들어 백일해 환자가 4700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미국도 최근 급속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한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지난 5월 전남 영암의 한 고등학교에서 36명이 집단 발병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백일해는 100일 동안이나 기침을 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첫...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부고속도로 개통 40년' 박정희의 눈물 뭉클 유료

    ... 화장실을 왔다 갔다 할 정도로 소변을 자주 보는 편이다. 그래서 지난달 27일 중앙SUNDAY '원장원의 알기 쉬운 의학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눈에 들어왔다. '소변은 4~6시간에 한 번씩 보는 ... 개인적으로 소변을 자주 보는 원인 등도 다루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제목처럼 어려운 의학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해 건강하게 생활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이 기사에 항상 고마움을 느낀다. ...
  • [원장원의 알기 쉬운 의학 이야기]폐렴 백신값이 갑자기 오른 까닭 유료

    최근 신종 플루(인플루엔자A/H1N1)의 확산 속도가 다소 진정세를 보인다고 한다. 그래도 아직 안심하기엔 이르다. 국내 사망자는 1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얼마 전 탤런트 이광기씨의 아들이 신종 플루 감염으로 사망해 많은 부모가 충격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씨 아들을 포함, 상당수 신종 플루 사망자의 직접적 사인은 폐렴 합병증이었다. ...
  • [원장원의 알기 쉬운 의학 이야기]녹내장 치료제 썼더니, 속눈썹이 길어지네 유료

    옛말에 '소 뒷걸음에 쥐 잡기'란 말이 있다. 기대하지 않았던 일로 큰 수확을 얻은 경우에 쓰이는 말이다. 우리가 복용하고 있는 약물 중에도 원래 기대했던 약의 주 효과가 아닌 부작용이나 부수적인 효과를 이용해 질병을 치료하는 것이 많이 있다. 최근 이와 같은 효과로 관심을 끄는 약물이 있다. 속눈썹을 길고 풍성하게 해 준다는 '라티쎄액'이다. 이 약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