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동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학폭 일부 시인' 박상하, 현대캐피탈 계약을 어떻게 봐야 할까?

    '학폭 일부 시인' 박상하, 현대캐피탈 계약을 어떻게 봐야 할까? 유료

    ... 결정했다. 이때 3~4개 구단이 그의 영입을 타진했고, 그는 현대캐피탈을 선택했다. 20여 년 전 학창 시절 폭행을 두고 은퇴를 종용하는 건 "너무 과하다"는 입장도 있다. 당시에는 운동부 내 폭행이 만연했다. 밖으로 드러나지 않았을 뿐이다. 복귀의 정당성을 떠나 복귀 과정에 아쉬움이 남는다. 현대캐피탈은 박상하를 자칫 피해자로 여겨지도록 했다. 박상하에 대해 "억울한 누명을 ...
  • [김식의 엔드게임] 학폭과 쌍둥이의 고소, 그리고 친절한 금자씨

    [김식의 엔드게임] 학폭과 쌍둥이의 고소, 그리고 친절한 금자씨 유료

    ... 관계자 A씨와 학폭(학교 폭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예외없이' 학창 시절 선배들로부터 구타와 괴롭힘을 당했다는 그는 나름의 '학폭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과거 운동부에는 마치 군대처럼 별다른 이유 없이 후배를 때리는 문화가 있었다. 분명 잘못이지만, 죄의식이 별로 없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나도 많이 맞아봤는데 당시엔 그러려니 했다. 그걸 지금 기준으로 ...
  • [시선2035] 그때도 지금도 틀린 것

    [시선2035] 그때도 지금도 틀린 것 유료

    채혜선 사회2팀 기자 중학생 때 단짝 친구는 국가대표를 꿈꾸던 운동부 학생이었다. 새벽 훈련을 마치고 등교했던 그는 아침마다 선배나 코치에게 그날 맞은 일을 마치 무용담처럼 들려주곤 했다. 남이 알세라 교복 치마가 가려주는 허벅지 위쪽과 엉덩이를 하키채 등으로 맞았다. 그때 나는 “운동하면 원래 다 그래”라는 친구 말을 별다른 의심 없이 믿었다. 국가대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