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양기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또 150명대 확진…선제검사 첫 양성 '조용한 전파' 확인

    또 150명대 확진…선제검사 첫 양성 '조용한 전파' 확인 유료

    ... 52명, 인천 7명 등 수도권에서 121명이 나왔다. 전날(81명)보다 40명 늘었다. 교회와 요양시설, 공장 등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새로운 집단감염이 확인된 영향으로 보인다. 8월 이후 ... “지속해서 선제검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우선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의료기관의 감염 방지를 위해 확진자가 발생한 8개 구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의료진과 종사자 등 2만5246명에 ...
  • [사설] 추 장관 지키려고 대한민국 군을 이렇게 망가뜨려도 되나 유료

    ... 녹취 파일 은폐 의혹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됐다. 국방부는 그동안 서씨의 휴가 연장, 군 병원 요양심의위 심의 생략 등이 모두 국방부와 육군 규정에 비춰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밝혀 왔다. ... 방치했다. 뒤늦은 압수 수색에 폐기됐다던 녹취 파일은 되살아났다. 이 기회에 정부 당국자나 기관이 은폐·조작에 관여하거나 동원됐는지 여부도 철저하게 가려야 한다. 되살아난 군 녹취 파일과 ...
  • 병가 연장 위해 보좌관이 전화? 추 장관 “그런 사실 없다”

    병가 연장 위해 보좌관이 전화? 추 장관 “그런 사실 없다” 유료

    ... 측은 “서씨의 경우는 특별하거나 부득이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또 “병가 연장을 위해선 군병원의 요양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며 “서씨 측은 이런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씨 변호인 측은 “요양심사위 심위는 민간요양기관에 입원 중인 현역병이 군병원에서 다시 치료받아야 하는지를 심의하는 것”이라며 “서씨는 요양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