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손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7년 만에 막내린 남양유업 오너경영…끝까지 '무책임한 결정' 비판

    57년 만에 막내린 남양유업 오너경영…끝까지 '무책임한 결정' 비판 유료

    홍원식 전 남양유업 회장이 지난 4일 대국민 사과를 발표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남양유업 오너경영이 57년 만에 막을 내렸다. 대리점 갑질 사태부터 창업주 외손녀인 황하나 마약 투약, 최근 불가리스 코로나19 예방 효과 논란까지 연이은 악재로 기업 이미지가 훼손되자, 홍영식 전 회장이 지분 전량을 모두 사모펀드에 팔아버렸다. 업계 반응은 냉소적이다. ...
  • [에디터 프리즘] 오너 '눈물의 사퇴'에도 싸늘한 여론

    [에디터 프리즘] 오너 '눈물의 사퇴'에도 싸늘한 여론 유료

    ... 5일에도 큰 폭 올랐다. 이른바 '총수 리스크'가 사라진 점을 증시에서 호재로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홍 회장은 2013년 남양유업 대리점 갑질 사태 사과 때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외손녀인 황하나 씨가 마약 투약으로 물의를 일으켰을 때도 사과문으로 대신했다. 이번에는 달랐다.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 논란에 따른 불매운동,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고발과 경찰의 압수수색, ...
  • [에디터 프리즘] 오너 '눈물의 사퇴'에도 싸늘한 여론

    [에디터 프리즘] 오너 '눈물의 사퇴'에도 싸늘한 여론 유료

    ... 5일에도 큰 폭 올랐다. 이른바 '총수 리스크'가 사라진 점을 증시에서 호재로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홍 회장은 2013년 남양유업 대리점 갑질 사태 사과 때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외손녀인 황하나 씨가 마약 투약으로 물의를 일으켰을 때도 사과문으로 대신했다. 이번에는 달랐다.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 논란에 따른 불매운동,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고발과 경찰의 압수수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