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왓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희비 갈린 오거스타의 비키니 왁스 그린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희비 갈린 오거스타의 비키니 왁스 그린 유료

    ... 재미있게 한다. 가끔은 선을 넘어 근엄한 오거스타 내셔널의 신경을 건드릴 때도 있지만, 그의 유머를 사람들이 좋아했기 때문에 CBS가 보호해줬다. 그러나 94년 발언은 거물 선수인 톰 왓슨이 “맥코드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방송사에 항의편지를 썼다. 결국 그냥 넘어가지 못했다. 맥코드는 26년이 흐르도록 용서받지 못했고, 마스터스에도 가지 못했다. 타이거 우즈(미국)가 16일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희비 갈린 오거스타의 비키니 왁스 그린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희비 갈린 오거스타의 비키니 왁스 그린 유료

    ... 재미있게 한다. 가끔은 선을 넘어 근엄한 오거스타 내셔널의 신경을 건드릴 때도 있지만, 그의 유머를 사람들이 좋아했기 때문에 CBS가 보호해줬다. 그러나 94년 발언은 거물 선수인 톰 왓슨이 “맥코드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방송사에 항의편지를 썼다. 결국 그냥 넘어가지 못했다. 맥코드는 26년이 흐르도록 용서받지 못했고, 마스터스에도 가지 못했다. 타이거 우즈(미국)가 16일 ...
  • 초장타 시대에도…경험·관록은 통했다

    초장타 시대에도…경험·관록은 통했다 유료

    ... 1956년생 만 64세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2라운드 공동 37위(1언더파)로 컷을 통과했고 최종 라운드까지 완주했다. 성적은 공동 59위(3오버파). 그래도 잭 니클라우스, 샘 스니드, 톰 왓슨(이상 미국)에 이어 만 64세 넘어 PGA 투어 대회에서 컷을 통과한 역대 네 번째 골퍼로 기록됐다. 초청선수로 함께 출전한 아들 테일러 펑크(25)가 2라운드까지 12오버파 최하위권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