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일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획 시론] '3P'의 공포와 한국경제 위기 경보

    [기획 시론] '3P'의 공포와 한국경제 위기 경보 유료

    ... 가파른 최저임금 인상, 경직적인 주 52시간 근무제, 대학 강사 처우 개선과 분양가 상한제 등은 반면교사다. 경세방략(Statecraft)까지 천착해야 구조개혁을 연착륙시킬 수 있다. 미국 예일대 스티븐 로치 교수는 세계 경제가 2020년에 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비행을 담보할 '실속(失速) 속도'에도 못 미치는 실물경제, 장기간에 걸친 완화적 통화정책, 자산가격 거품 ...
  • [view] 한국은 총선, 미국은 대선…선거에 휘둘릴 올 경기

    [view] 한국은 총선, 미국은 대선…선거에 휘둘릴 올 경기 유료

    ... 있다. 해외 요인 중에선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 보인다.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전쟁의 포문을 확대할지, 아니면 자제할지가 최대 관건이다. 스티븐 로치 예일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가을까지는 어떻게 해서든 미·중의 무역갈등 기조를 끌고 갈 것”이라며 “중국을 괴롭힐수록 유권자들은 본인을 더 강력하게 지지할 ...
  •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중국을 더는 이대로 둘 수 없다는 게 미국의 초당적 합의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중국을 더는 이대로 둘 수 없다는 게 미국의 초당적 합의 유료

    ... 합의에 '중국제조 2025' 관련은 없다. 미국 정치권이 1단계 합의에 불만인 이유도 이 때문이다. 2단계 협상을 트럼프가 서둘러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 ■ ◆최병일 「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 예일대 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경제연구원 원장, 한국협상학회·한국국제통상학회·한국국제경제학회 회장을 지냈고, 국민경제자문위원을 역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