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 총리 "올해는 달라져야"…새 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

    정 총리 "올해는 달라져야"…새 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

    [앵커] 교회도 내일(24일)부터는 모여서 예배할 수 있고, 모두들 아주 조금이나마 일상을 되찾았는데 우리 아이들 학교는 어떡해야 할까요. 아이들이 정말 집에만 있어야 했던 지난해와는 달라야 하지 않겠냐는 분위기 속에 오늘은 국무총리도 나섰습니다. 3월 새학기부터는 정상 등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교육부에 지시했습니다. 이 소식은, 김나한 기자입니다. ...
  • 다시 400명대…당국 "변이 바이러스, 방역에 큰 변수"

    다시 400명대…당국 "변이 바이러스, 방역에 큰 변수"

    ... 그리고 스크린 골프장과 목욕탕에서도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부산 해운대의 한 소규모 교회는 방역 수칙을 어기고 대면 모임을 해오다 오늘까지 확진자 8명이 나왔습니다. 이들은 대면 예배가 금지됐을 때 교회에 모여 예배를 하고, 함께 식사도 했습니다. 내일은 종교활동 제한이 완화된 후 첫 일요일입니다. 방역 당국은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
  • 정세균 총리,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 검토하라"

    정세균 총리,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 검토하라"

    ... 많다고 한다"며 "지역 사회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 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 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작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했다. 또 정 총리는 대면 예배 등 종교 활동과 관련해선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께 종교활동이 정신적 위안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정부는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교단과 신도 모두 방역의 ...
  • 정세균 "주말부터 종교활동 재개…교단·신도 모범보여달라"

    정세균 "주말부터 종교활동 재개…교단·신도 모범보여달라"

    ... 방역의 모범이 돼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주말에는 참석 인원의 제한은 있지만 정규 예배와 법회, 미사 등이 본격적으로 재개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제한적이지만 대면 종교활동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진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도 많다”며 “정부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추위에 떨며 서있는 청년, 화가와 함께 눈앞에 있는 듯

    추위에 떨며 서있는 청년, 화가와 함께 눈앞에 있는 듯 유료

    ... 발다르노에서 태어나 피렌체에서 일하다가 1428년에 세상을 떠났다. 발다르노는 피렌체에서 50㎞쯤 떨어진 작은 마을이다. 그는 흔히 초기 르네상스 회화의 선구자로 평가받는다. 원래 브란카치 예배당의 건축은 피에트로 브란카치에 의해 시작됐다. 그가 죽은 후 그의 상속자이자 조카인 펠리체 브란카치가 그 일을 이어받게 됐다. 그는 견직물을 팔았던 상인이었고, 이집트 카이로의 피렌체 ...
  • 추위에 떨며 서있는 청년, 화가와 함께 눈앞에 있는 듯

    추위에 떨며 서있는 청년, 화가와 함께 눈앞에 있는 듯 유료

    ... 발다르노에서 태어나 피렌체에서 일하다가 1428년에 세상을 떠났다. 발다르노는 피렌체에서 50㎞쯤 떨어진 작은 마을이다. 그는 흔히 초기 르네상스 회화의 선구자로 평가받는다. 원래 브란카치 예배당의 건축은 피에트로 브란카치에 의해 시작됐다. 그가 죽은 후 그의 상속자이자 조카인 펠리체 브란카치가 그 일을 이어받게 됐다. 그는 견직물을 팔았던 상인이었고, 이집트 카이로의 피렌체 ...
  • 성 김, 오바마·트럼프 행정부 이어 또 북핵 조율한다

    성 김, 오바마·트럼프 행정부 이어 또 북핵 조율한다 유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가 21일(현지시간) 백악관 만찬장에서 대통령 취임 기념 예배를 드리고 있다. 이날 예배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화상으로 진행됐다. [UPI=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 후 업무 개시 첫날 키워드는 '코로나19'였다.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조만간 50만 명을 넘어설 ...